사회

"극단 선택 마음 아파"..이재수 前사령관 대전현충원 안장

송애진 기자 입력 2018.12.11. 13:42 수정 2018.12.11. 21:22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지난 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60·예비역중장) 안장식이 11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장군 제 2묘역에서 거행된 이 전 사령관 안장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과 김병관 전 국방부 장관 후보자, 심재철·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유가족, 지인, 동료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참사 관련 유가족을 사찰한 혐의로 검찰 수사 중 투신해 숨진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안장식이 11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고인의 영현이 장군 2묘역으로 들어오고 있다. 2018.12.11/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대전ㆍ충남=뉴스1) 송애진 기자 =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지난 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60·예비역중장) 안장식이 11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11시 대전현충원 장군 제 2묘역에서 거행된 이 전 사령관 안장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과 김병관 전 국방부 장관 후보자, 심재철·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유가족, 지인, 동료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박 회장은 이 전 사령관과 함께 지난 1977년 중앙고를 졸업하고, 육사에 입학한 고교·육사 동기로 절친한 사이였다.

이날 안장식은 영현 입장을 시작으로 고인에 대한 경례, 종교의식, 헌화·분향, 하관 및 허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참석자들의 묵념을 끝으로 이 전 사령관은 영면에 들어갔다.

이덕건 육사 37기 동기회 사무총장은 추모사를 통해 "너무나도 애통하고 억장이 무너진다.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자신보다 오로지 국가와 군을 위해 헌신하신 결과가 이런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전 사령관은 명예를 목숨처럼 여겼다. 당신의 명예를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무책임한 세간의 수근거림 속에 얼마나 괴로워 했을지 그의 아픔과 외로움을 감싸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이 전 사령관의 반듯한 자세와 부드러운 미소를 다시 보지못한다. 따뜻한 차 한잔 하고 싶다"며 "하늘에 별이된 이 전 사령관이 가슴 응어리 졌던 한과 모든걸 내려놓고 천국에서 편히 쉬라"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이자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절친으로 알려진 박지만 EG 회장(왼쪽 두번째)이 11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안장식에 참석해 슬퍼하고 있다. 2018.12.11/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박 회장은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는 "생도와 군 생활을 같이한 친구였다"며 "친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고 답했다.

이 전 사령관의 아들 A씨는 "아버지는 생전에 '나는 군인이라 큰 돈을 모을수 없으니 너에게 줄 건 명예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thd21tprl@news1.krnate.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