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한국당 첫 여성 원내대표 선출.."미래·통합 선택"(종합)

박응진 기자,이형진 기자 입력 2018.12.11. 17:27 수정 2018.12.11. 20:35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대표로 나경원 의원(55·4선·서울 동작구을)이, 새 정책위의장으로 정용기 의원(56·재선·대전 대덕구)이 11일 각각 선출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정책위의장 경선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다.

김학용 의원은 정책위의장에 도전한 김종석 의원(63·초선·비례대표)과 한 팀을 이뤄 원내대표 후보로 출마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선 인사 "과거 아닌 미래, 분열 아닌 통합 선택"
103표 중 나경원 68표, 김학용 35표에 2배 득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오른쪽)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용기 의원을 정책위의장 후보로 공식 발표하고 있다. 2018.12.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대표로 나경원 의원(55·4선·서울 동작구을)이, 새 정책위의장으로 정용기 의원(56·재선·대전 대덕구)이 11일 각각 선출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정책위의장 경선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다.

투표권을 가진 의원 103명이 모두 투표에 참여해 나 의원 팀이 68표, 김학용 의원(57·3선·경기 안성시) 팀이 35표를 득표해 나 의원 팀이 승리했다.

김학용 의원은 정책위의장에 도전한 김종석 의원(63·초선·비례대표)과 한 팀을 이뤄 원내대표 후보로 출마했었다.

지난 2016년 5월 범친박(친박근혜) 정진석 의원, 같은 해 12월 친박 정우택 의원에게 패한 나 의원은 '원내대표 3수' 끝에 보수정당 첫 여성 원내사령탑에 오르게 됐다.

나 의원은 당선 인사로 "의원들께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선택했다고 생각한다. 분열이 아니라 통합을 선택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정말 지긋지긋한 계파 이야기가 없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정말 저희가 하나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재인 정부 폭주, 여러분들 아마 무서우실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막아내고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를 같이 지켜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기적을, 경제를 이룬 당이다. 이제 이 어려운 시기에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부터 꼼꼼히 챙겨서 제2의 경제 기적을 만들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정 의원은 "당을 살리고 우리 조국 자유 대한민국을 살리자는 생각밖에 없다"며 "투명성, 민주성의 원칙, 초심을 잃지 않도록 잘 모시면서 정책으로 강한 한국당을 만들도록 견마지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당장 12월 임시국회와 야3당이 요구하는 선거구제 개편 문제를 비롯해 내년 문재인 정부 출범 3년차에 맞서기 위한 원내활동에 집중하게 된다.

pej8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