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한국당 국민 신뢰 받으면 보수통합 속도 빨라질 것"

박응진 기자,이형진 기자 입력 2018.12.11. 17:56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대표로 11일 선출된 나경원 의원(55·4선·서울 동작구을)은 11일 "저희 당 지지율이 많이 회복됐지만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받으면 자연스럽게 보수통합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당선 기자간담회를 통해 "바른미래당 의원님들 중 몇분 의원님들이 저희 원내대표 선거 이전에 (한국)당 입당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먼저 당내 의견수렴, 이후 논의"
나경원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8.12.1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대표로 11일 선출된 나경원 의원(55·4선·서울 동작구을)은 11일 "저희 당 지지율이 많이 회복됐지만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받으면 자연스럽게 보수통합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당선 기자간담회를 통해 "바른미래당 의원님들 중 몇분 의원님들이 저희 원내대표 선거 이전에 (한국)당 입당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나 의원은 "보수통합 부분에 있어서 늘 우리 당의 문을 활짝 열어놔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바른미래당과 당대 당 통합을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게 일방적으로 되는 것은 아니고 원하시는 의원들과 함께 하는 것은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되고가 아니라 보수통합 문제에 있어 큰 가치를 같이 하는 분이 있다면 모든 문을 열어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먼저 우리 당이 정통적인 보수정당으로 제대로 자리매김하고, 제대로 된 정당으로, 정상적인 모습을 더 확실하게 갖춰야 한다"고 봤다.

또한 "당내 통합부터 보수통합이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이번 선거를 통해 보수통합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편을 촉구하는 단식·농성 중인 데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다. 두 분 야당 대표(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이정미)께서 단식하고 계신데, 하루 빨리 이 상황이 정리되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다만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롯한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서는 우리 당내에서 어떠한 의견수렴도 해보지 않은 상황"이라며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당내 의견수렴, 거기에 대한 입장 정리 후 논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12월 말까지인가 활동시한이라 얼마 남지 않았다"며 "급하게 활동 시한 안에서 (선거제도 개편을) 하려고 하기보다는 우리 당내 의견을 수렴하고 정개특위 활동 시한을 연장함으로써 천천히 논의해서 풀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pej86@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