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장연주 시의원 "한부모 시설 미혼모 퇴소 정착금 늘려야"

송창헌 입력 2018.12.12. 14:42

한부모 가족복지시설 퇴소자들에 대한 지원금을 늘리고 거주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장연주(정의당, 비례) 의원은 12일 광주시 복지건강국에 대한 내년 본예산 예산결산 심사에서 "미혼 모자가 복지시설에서 2년 이상 생활한 뒤 퇴소할 때 한 세대당 500만원의 정착금을 주는데, 이는 독립생활이 가능한 지원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광주시의회 장연주 의원이 22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민선7기 광주시정에 대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2018.08.22 (사진=광주시의회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한부모 가족복지시설 퇴소자들에 대한 지원금을 늘리고 거주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장연주(정의당, 비례) 의원은 12일 광주시 복지건강국에 대한 내년 본예산 예산결산 심사에서 "미혼 모자가 복지시설에서 2년 이상 생활한 뒤 퇴소할 때 한 세대당 500만원의 정착금을 주는데, 이는 독립생활이 가능한 지원금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아이를 데리고 독립을 하는 일은 매우 힘든 일"이라며 "집 보증금이라도 될 수 있게 시가 의지를 가지고 정착금을 1000만원까지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질의 과정에서 장 의원은 일부 사례를 예로 들며 "눈물이 난다"며 울컥하기도 했다.

이에 황인숙 시 건강복지국장은 "지원 방안을 고민하겠다"며 "아이돌보미지원사업을 포함해 가능한 도움을 줄 생각"이라고 답했다.

장 의원은 또 "만18세 미만 자녀를 양육하는 모자 가족이 거주하는 시설은 월 150만원 이상의 돈을 벌면 퇴소해야 한다"며 "운영기준 역시 현실에 맞게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부모 가족복지시설은 광주시가 전액 지원하고 출산 전후의 미혼모는 1년, 3세 미만의 영유아를 양육하는 미혼모 2년, 만18세 미만 자녀 양육 모자가족 3년으로 거주기간을 한정해 달리 운영하고 있다.

한부모 가족복지시설은 모두 6곳이며 현재 50세대, 240명이 생활하고 있다.

goodchang@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