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역합의 청신호?..中, '제조 2025' 수정·'美대두' 수입 재개(종합)

이준기 입력 2018.12.13. 06:54 수정 2018.12.13. 07:19

중국이 미·중 간 갈등의 핵심으로 평가받는 중국의 첨단 분야 육성정책인 '중국제조 2025'에 메스를 가한다.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사진 왼쪽) 미국 행정부의 첫 대중(對中) 관세부과로 발발한 양국 간 무역전쟁에 대한 합의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이와 함께 로이터통신은 이날 중국이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의 '90일 휴전' 합의 이후 처음으로 미국산 대두를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SJ "中, 갈등핵심 중국제조 2025에 메스"
로이터 "中, 휴전 합의 후 첫 美대두 수입"
폼페이오 "몇 주 내 좋은 발표 이뤄질 것"
사진=A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중국이 미·중 간 갈등의 핵심으로 평가받는 중국의 첨단 분야 육성정책인 ‘중국제조 2025’에 메스를 가한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조기 종식하기 위한 일종의 ‘타협책’이다. 이를 위해 중국 기업의 역할을 낮추고 외국기업의 참여를 늘리는 방향으로 수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미국산 대두 구매도 재개했다.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사진 왼쪽) 미국 행정부의 첫 대중(對中) 관세부과로 발발한 양국 간 무역전쟁에 대한 합의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중국이 ‘중국제조 2025’를 대체할 새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라며 이처럼 보도했다. 다만, 완전 대체가 아닌 수정 쪽에 가깝다는 게 WSJ의 관측이다. 핵심은 기존 정책에서 중국 기업의 시장점유율 목표를 낮추는 것이다. 현재 ‘중국제조 2025’는 중국산이 차지하는 핵심 부품 비중을 2020년 40%, 2025년 70%까지 끌어올리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 중국은 무역협상이 본격화하는 내년 초 새 프로그램을 타협안으로 내놓을 방침이라고 WSJ는 썼다. 더 나아가 중국은 중국 국영기업과 일반 기업, 외국 기업 간 ‘경쟁 중립’ 개념에 기초한 공정경쟁 정책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중국제조 2025는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가장 공을 들이는 프로젝트로, 오는 2025년까지 첨단 의료기기, 바이오 의약 기술 및 원료 물질, 로봇, 통신장비, 첨단 화학제품, 항공우주, 해양 엔지니어링, 전기차, 반도체 등 10개 하이테크 제조업 분야에서 기술 자급자족을 달성, 제조업 초강대국으로 발전하겠다는 게 목표다. 이에 미국은 “전 세계의 기업들에 해를 끼치는 최악의 정책”이라며 포기를 요구해왔다. 중국 정부의 자국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해외 파트너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기술이전 강요 등 공정경쟁에 위협을 가하는 정책이라는 판단에서다.

이와 함께 로이터통신은 이날 중국이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의 ‘90일 휴전’ 합의 이후 처음으로 미국산 대두를 구매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최소 50만톤(t), 금액으로 최소 1억8000만달러(약 2032억원) 상당이다. 대두 구매업체는 중국 국영 곡물 업체인 시노그레인과 중량집단(COFCO), 판매업체는 미국 카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통신은 “휴전 합의 이후 양국 간 무역전쟁이 완화되고 있다는 확실한 신호”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중 간 무역협상과 관련, “다가오는 몇 주 내 뭔가 좋은 발표들이 이뤄질 것이라는 데 대해 매우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양국 간 무역합의 ‘낙관론’을 설파한 것이다. 더 나아가 “나는 우리(미국과 중국)가 이전보다 (합의에) 근접해 있다고 생각한다. 진짜 그렇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11일) 미·중 무역대표 간 통화 직후 트위터에 “매우 생산적인 대화가 중국과 진행되고 있다”며 “일부 중대 발표들을 기다려라”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이준기 (jeke1@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