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경수 "이재명처럼 당직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

이재길 입력 2018.12.13. 08:42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당은 단결과 단합으로 대통령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지사께서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하겠다'고 말씀하셨다. 당의 단합을 위한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저 역시 당을 위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고 공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당은 단결과 단합으로 대통령의 성공을 뒷받침해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지사께서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하겠다’고 말씀하셨다. 당의 단합을 위한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저 역시 당을 위해 무죄가 입증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어 “정부와 당이 많이 어렵다. 당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평당원으로서 성실히 일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민생경제를 살리고 촛불혁명이 부여한 국가혁신의 길,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일, 꼭 가야만 하는길이고 반드시 해내야 할 일이다”며 “가는 길이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는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성공은 국민의 성공이다. 성공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당의 힘을 하나로 모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이재길 (zack0217@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4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