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조선대, 수시합격자 발표 '황당한 오류'..합격자 78명 뒤바뀌어(종합)

입력 2018.12.13. 19:28 수정 2018.12.13. 20:14
자동 요약

조선대학교가 수시모집 합격자 78명을 잘못 발표했다가 4시간 만에 정정하는 황당한 실수를 저질렀다.

대학 측은 뒤늦게 오류를 정정했지만 몇 시간 만에 당락이 뒤바뀐 학생과 학부모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조선대는 이날 오후 2시께 오류를 정정해 합격자 3천591명을 다시 발표했다.

한 수험생은 "처음 확인할 때는 합격이었는데 나중에는 예비순위로 밀려났다"며 "제때 공지도 나오지 않아 대학 측에 전화해보니 전산 오류라는 말만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4시간 만에 정정..합격 확인했다가 불합격 처리된 학생·학부모 반발
조선대학교 전경 [조선대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조선대학교가 수시모집 합격자 78명을 잘못 발표했다가 4시간 만에 정정하는 황당한 실수를 저질렀다.

대학 측은 뒤늦게 오류를 정정했지만 몇 시간 만에 당락이 뒤바뀐 학생과 학부모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조선대는 13일 오전 10시께 2019학년도 수시모집 합격자 3천591명, 예비순위자 5천801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78명은 실제 불합격자인데도 합격자로 발표됐다.

반대로 78명은 합격했는데도 불합격자로 발표된 셈이다.

조선대는 이날 오후 2시께 오류를 정정해 합격자 3천591명을 다시 발표했다.

이날 오후 1시 40분께 일부 수험생의 합격 여부 문의를 받고 확인한 결과 실기 전형이 있는 일부 학과에서 실기과목 점수를 반영하는 과정에서 프로그램 오류가 생겼다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조선대 합격자 발표 오류 (광주=연합뉴스) 조선대학교가 13일 수시모집 합격자 78명을 잘못 발표해 학생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사진은 처음 발표 당시 합격(왼쪽)이었다가 오류 정정후 예비순위자로 밀린 조회 결과. [독자 제공]

해당 학과는 공연예술무용과, 디자인공학과, 디자인학부(가구·도자디자인 전공, 섬유·패션디자인 전공, 실내디자인 전공), 시각디자인학과, 만화·애니메이션학과, 미술학과(현대조형미디어 전공), 회화학과(서양화 전공) 등이다.

대학 측은 오류 대상이 된 학생에게 개별 통보하고 사과했지만, 학생과 학부모 등은 반발했다.

한 수험생은 "처음 확인할 때는 합격이었는데 나중에는 예비순위로 밀려났다"며 "제때 공지도 나오지 않아 대학 측에 전화해보니 전산 오류라는 말만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황당한 실수로 대입 전형의 공신력을 크게 떨어뜨렸다는 비난도 나온다.

김재형 조선대 총장 직무대리는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혼란을 드려 거듭 사과드린다"며 "실기 전형 외에는 이상이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고 말했다.

조선대 수시에서는 3천707명 모집에 1만6천41명이 지원해 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미등록이나 등록 포기로 발생한 결원은 오는 26일 추가합격자를 선발해 발표한다.

sangwon700@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