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culture

입대하는 랩소디? 레미제라블 이어 '패러디' 열풍

강나현 입력 2018.12.13. 22:08

[앵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향한 열기가 생각지 못한 문화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노래를 따라부르는 것을 넘어서 유쾌한 패러디물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

'입대하는 랩소디'

엄마! 우우우우
입대하기 싫어

왜요?
왜요?
왜-요?
...요?
왜~~요?

+++

여자친구와의 100일을 뒤로한 채 군대에 온 훈련병.

'빨간모자' 조교의 지시에 자신도 모르게 한 마디 내뱉습니다.

+++

왜-요?

훈련병!

+++

700만 관객을 넘어선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흉내낸 이 영상은 5년 전, 영화 '레미제라블'을 패러디해 큰 호응을 얻은 공군에서 만들었습니다.

마이크 대신 물걸레 봉을 잡은 채, 냄비를 드럼 삼아 거실에서도, 편의점 계산대에서도, 한 겨울 속옷 바람으로 노천극장에서도, 사람들은 곳곳에서 영화 장면을 다시 기억하고 추억하느라 분주합니다.

예전만큼 극장을 찾지 않던 젊은 세대들이 이번만큼은 영화라기보다 콘서트를 본 것 같다며 독특한 극장 체험을 공유했습니다.

여러 번 다시 보거나 극장에서 노래를 따라하는 '싱어롱' 관람 열풍 같이 열심히 '보는' 수준을 넘어, 직접 흉내내며 영상으로 만드는 단계까지.

영화팬들의 애정표현 방식은 적극적이고, 또 점점 다채로워지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성용 여인천하 저마다 별놈들 어른이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