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한 군 "GP 잔해 왜 치우지 않았습네까", 우리 군 "예산이.."

김경택 기자 입력 2018.12.14. 04:03

"잔해를 왜 치우지 않았습네까." 북한군 검증반이 12일 실시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파괴·철수에 대한 현장 검증에서 우리 군에 이런 질문을 던졌다.

다른 관계자는 "북한은 지난달 20일 폭약으로 한꺼번에 폭파하는 방식으로 GP를 파괴했기 때문에 잔해가 별로 남지 않았다"며 "우리 군은 GP 대부분을 굴착기로 부순 뒤 잔해를 긁어내 그 주변에 모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잔해로 기념벽돌 방안도 검토 중

“잔해를 왜 치우지 않았습네까.” 북한군 검증반이 12일 실시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파괴·철수에 대한 현장 검증에서 우리 군에 이런 질문을 던졌다. 남측 GP 인근에 쌓여 있는 잔해더미를 보고 의아하게 여긴 것이다. 북측 GP 10개는 파괴 후 잔해를 깨끗이 치운 상태인데 남측 GP의 잔해는 왜 그대로 남아 있느냐는 취지였다.

정부 관계자는 13일 “북측 검증반 질문에 우리 군은 ‘내년도 국방예산에 반영돼 있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올해 예산에 잔해를 치우는 것까지 반영돼 있지 않아 내년에 치우겠다는 의미다. 북측은 이런 답변에 추가로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른 관계자는 “북한은 지난달 20일 폭약으로 한꺼번에 폭파하는 방식으로 GP를 파괴했기 때문에 잔해가 별로 남지 않았다”며 “우리 군은 GP 대부분을 굴착기로 부순 뒤 잔해를 긁어내 그 주변에 모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GP 파괴에 병력을 대거 동원할 수 있는 북한과 달리 우리 군은 중장비를 운용하는 민간업체에 잔해 제거 임무를 맡겨야 하는 상황이었다.

남측의 GP 잔해가 남아 있는 이유는 예산 문제뿐만은 아니다. 아직 활용 방안을 확정하지 못한 탓도 있다. 정부는 GP 잔해를 활용해 기념 벽돌을 찍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베를린장벽 잔해처럼 GP 구조물 일부를 별도 전시관에 보존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전날 남북의 GP 철수 공동 검증은 돌발사고 없이 진행됐다. 우리 검증반은 북측 GP의 지하갱도가 모두 다시 활용될 수 없을 정도(불능화)로 매몰돼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군 관계자는 “남측 검증반은 여러 차례 예행연습과 교육 과정을 거쳤으며 북측 역시 검증을 위한 사전 준비가 잘 돼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번 검증 결과를 분석해 앞으로 나머지 GP 철수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참고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9·19 군사합의에 따라 북측 GP를 모두 철수시킬 경우 북한군이 남침을 위해 집결하는 용도로 쓸 수 있는 북측 GP의 지하갱도, 즉 ‘공격출발 진지’를 DMZ 밖으로 밀어내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군사분계선(MDL) 이남 2㎞ 지역에 일반전초(GOP) 경계망을 구축하고 있는 우리 군과 달리 북한은 GP 외의 최전방 경계시설을 갖추지 못해 모든 GP를 철수할 경우 수백 명의 병력이 후방으로 밀려나는 상황이 된다. 북측의 경계태세에 허점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