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쇼트트랙 심석희, 17일 재판 출석..'코치 폭행 피해 진술'

입력 2018.12.14. 17:24 수정 2019.03.07. 11:23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재범(37)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재판에 폭행 피해자인 심석희(21·한국체대)가 직접 출석한다.

심석희의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은 "오는 17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조재범 전 코치의 재판에 심석희가 직접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을 직접 진술하기로 했다"며 "그동안 선수 보호 차원에서 출석을 미뤘지만, 심석희가 용기를 내서 출석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재범 전 코치 항소심에 피해자 신분으로 직접 출석"
쇼트트랙 심석희, 17일 재판 출석…'코치 폭행 피해 진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조재범(37)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재판에 폭행 피해자인 심석희(21·한국체대)가 직접 출석한다.

심석희의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은 "오는 17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리는 조재범 전 코치의 재판에 심석희가 직접 출석해 폭행 피해 사실을 직접 진술하기로 했다"며 "그동안 선수 보호 차원에서 출석을 미뤘지만, 심석희가 용기를 내서 출석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6일 훈련 중 심석희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심석희가 지난 1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하던 도중 조 전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선수촌을 이탈하면서 조 전 코치의 폭행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

'심석희 폭행' 사건 일지(CG) [연합뉴스TV 제공]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 사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은 심 선수와 조 전 코치 거주지를 고려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수사를 맡겼다.

수사를 통해 검찰은 조 전 코치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2단독 여경은 판사는 지난 9월 19일 심석희를 비롯한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상습상해 등)로 불구속기소 된 조 전 코치에게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하지만 조 전 코치가 항소해 지난달 항소심 1차 공판이 열렸고, 조 전 코치가 전 대표팀 트레이너를 증인으로 신청하면서 17일 항소심 2차 공판이 열리게 됐다.

이에 대해 갤럭시아SM은 "심석희가 시즌 시작 후 심리적인 부담감으로 그동안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변호사를 통해 진술을 대신했지만, 의견 전달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항소심 2차 공판에는 직접 출석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조재범 전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horn90@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