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미스유니버스 美대표 "영어 못해 불쌍" 동영상 논란

박승희 기자 입력 2018.12.14. 18:41 수정 2018.12.14. 18:45
자동 요약

올해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 출전한 미국 대표가 영어를 못하는 일부 아시아계 대표들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CNN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미국 대표로 출전한 새라 로즈 서머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에서 함께 대회에 출전한 베트남 대표에 대해 "그는 영어를 아주 잘 아는 척 하지만 대화를 쭉 나눈 뒤 그에게 질문하면 그저 (고개만 끄덕이고 미소만 짓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시아계 출전자 비하성 발언에 누리꾼 뭇매
미스 유니버스 미국 대표인 새라 로즈 서머스.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올해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 출전한 미국 대표가 영어를 못하는 일부 아시아계 대표들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CNN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미국 대표로 출전한 새라 로즈 서머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에서 함께 대회에 출전한 베트남 대표에 대해 "그는 영어를 아주 잘 아는 척 하지만 대화를 쭉 나눈 뒤 그에게 질문하면 그저 (고개만 끄덕이고 미소만 짓는다)"고 말했다.

서머스는 또 캄보디아 대표에 대해선 영어를 전혀 구사하지 못해 "불쌍하다"고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서머스에게 "외국인 혐오증을 갖고 있다", "영어가 모국어일 뿐인데 거들먹댄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파장이 커지자 서머스는 "그땐 자매들의 용기에 경외심을 보내고자 그렇게 말했는데, 누군가는 내가 그들을 존중하지 않는 발언을 했다고 생각할 수 있단 생각을 했다. 상처를 줄 생각은 절대 아니었다"는 내용의 사과문과 다른 참가자들과 포옹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는 "미스 베트남, 미스 캄보디아와 얘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져 감사하다. 이 순간들이 내겐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는 오는 17일 태국 수도 방콕에서 열린다.

미스 유니버스 미국 대표인 새라 로즈 서머스.가 베트남, 캄보디아 후보 비하 논란과 관련해 남긴 사과글. (출처=인스타그램 갈무리) © News1

seunghee@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