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digital

"아이폰XS 광고서 노치 숨겼다"..애플, 美서 피소

조한울 입력 2018.12.15. 13:25
자동 요약

애플이 아이폰XS 광고 이미지에서 노치를 숨겼다는 이유로 미국에서 피소됐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애플은 검정색 배경의 홍보 이미지를 사용해 노치를 화면과 구분되지 않게 했는데, 이 때문에 피소됐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원고 "배경화면 어둡게 해 노치 없다고 믿게 했다"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애플이 아이폰XS 광고 이미지에서 노치를 숨겼다는 이유로 미국에서 피소됐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애플은 검정색 배경의 홍보 이미지를 사용해 노치를 화면과 구분되지 않게 했는데, 이 때문에 피소됐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원고 코트니 데이비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지방법원에 제출한 고소장에 "제품 화면에서 누락된 픽셀을 숨기는 이미지는 피고의 웹 사이트와 제품을 판매하는 소매업체의 광고에서 두드러진다"며 "이 이미지들은 원고 데이비스가 아이폰XS와 XS맥스 상단에 노치가 없다고 믿게 했다"고 기술했다.

데이비스는 집단소송을 제기하며 애플에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하지만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 소송이 재판까지 가리란 보장은 없다"며 소송 결과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X부터 노치 디자인을 적용했다. 전면 카메라와 얼굴인식 스캐너를 탑재하면서도 전면부를 화면으로 꽉 채우기 위한 시도였다. 이 디자인은 지난 9월 출시된 아이폰XS와 XS맥스, XR 등에도 적용됐다. 다만 아이폰XS 홍보용 이미지의 노치 주변부를 모두 까맣게 해 이용자들이 노치를 의식하지 못하게 했다.

IT전문가들은 이 이미지가 공개되자 애플이 효과적으로 노치를 가렸다고 평가한 바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애플에 답변을 요청했지만, 애플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