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사람 생명 빼앗는 악플, 공동대응 필요해" 70여개 시민단체 연대

오은선 입력 2018.12.15. 14:45

인터넷에서의 악성 댓글과 혐오표현 추방을 위해 70여개 시민단체가 연대체를 결성해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악플·혐오표현 추방 시민연대'는 15일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출범 선언식을 열고 "사람의 생명을 빼앗고 사회갈등을 심화하는 악플과 혐오표현 추방을 통해 차별과 증오범죄를 예방하고 응원과 화합의 긍정 에너지를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

인터넷에서의 악성 댓글과 혐오표현 추방을 위해 70여개 시민단체가 연대체를 결성해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악플·혐오표현 추방 시민연대'는 15일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출범 선언식을 열고 "사람의 생명을 빼앗고 사회갈등을 심화하는 악플과 혐오표현 추방을 통해 차별과 증오범죄를 예방하고 응원과 화합의 긍정 에너지를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선플운동본부, 흥사단, 범시민사회단체연합, 환경운동연합, 대한변호사협회, 한국생명운동연대 등 77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국내 외국인, 여성, 노인, 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혐오표현이 난무해 사회갈등과 증오범죄를 키우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하고 있다"며 "이같은 현상에 함께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공동대표인 민병철 선플운동본부 이사장은 "혐오표현과 악플은 차별과 폭력을 부추기며 증오범죄를 일으키고 공존사회를 파괴하므로 함께 공동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