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중국] 中 공유자전거 오포 파산 신청.."보증금 돌려줘" 북새통

입력 2018.12.17. 09:36 수정 2018.12.17. 09:36

중국의 대표적인 공유 경제 업체 '오포'(ofo, 小黄车)가 지난 10월 파산 신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현지에서는 보증금을 제때 환불받지 못한 고객들의 원성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고객들은 공유 자전거 오포를 이용하기 위해 회원 가입 시 99~199위안의 보증금을 지불, 업체가 파산 신청을 한 사실이 일반에 알려진 지난 10월 이후에는 온라인을 통한 환불 서비스 일체가 정지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의 대표적인 공유 경제 업체 ‘오포'(ofo, 小黄车)가 지난 10월 파산 신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현지에서는 보증금을 제때 환불받지 못한 고객들의 원성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고객들은 공유 자전거 오포를 이용하기 위해 회원 가입 시 99~199위안의 보증금을 지불, 업체가 파산 신청을 한 사실이 일반에 알려진 지난 10월 이후에는 온라인을 통한 환불 서비스 일체가 정지된 상태다.

때문에 보증금 문제로 골머리를 앓던 고객들 중 상당수가 베이징 하이뎬취(海淀区) 중관촌(中关村)에 소재한 해당 업체 본사를 직접 찾아가 보증금 환불을 요구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앞서 오포 측은 자사 서비스 회원 모집 시 회원 탈퇴를 원하는 이는 누구나 온라인 애플리케이션 상에서 즉시 탈퇴할 수 있으며, 탈퇴 시 보증금 명목의 금액은 최대 2주 이내에 온라인 계좌로 송금 받을 수 있다고 홍보해왔다.

하지만 자사가 고질적인 경영난과 자금난 등으로 문을 닫으면서 수 천억 대에 달하는 보증금 환불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유료 회원 가입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형편이다. 더욱이 지난 12월부터는 온라인 애플리케이션 상의 ‘환불’ 버튼이 비활성화 되는 등 보증금 환불 문제는 난항을 거듭하고 있는 상태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 2016년 무렵 중관촌의 가장 높은 빌딩에 입점했던 오포 본사는 최근 자사 간판을 내리고, 대부분의 업무를 중단한 채 환불 업무 등 서비스 담당 직원 소수만 남아 있다. 1~2인에 불과한 직원은 현재 본사 건물 5층 일부만을 임대, 현장에서 보증금을 환불 받으려는 고객들만 응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본사를 찾아 보증금 환불을 요구한 황 씨 내외는 “우리 동네 이웃 주민을 통해 본사를 찾아가면 돈을 받을 수 있다고 들었다”면서 “나와 내 남편, 그리고 우리 아들과 손자들의 명의까지 모두 8명의 보증금을 환불 받으려고 추운 겨울 날씨에도 불구하고 먼 길을 왔다”고 설명했다. 황 씨의 손에는 본인 신분증을 포함, 총 8인의 회원 신분증이 들려 있었다.

그의 환불 요구에 대해 현장에 있던 직원은 소지한 신분증과 애플리케이션 상의 보증금 명목 금액 등을 확인한 후 해당 금액을 현장에서 지급했다.

이 과정 중에 황 씨는 “애플리케이션 상에서 15~20일이 지나도 환불 처리가 되지 않아서 속상했는데, 현장에서 불과 10분 만에 해결할 수 있는 일이었다”면서 “무엇 때문에 온라인에서의 환불이 어려운 것인지 답답하다. 이 돈 때문에 이렇게 추운 날씨에 먼 길을 돌아가야 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우리 가족들의 보증금을 모두 합하면 적은 돈이 아니다”며 “돌려받은 돈으로 가족들이 맛있는 저녁식사를 할 계획이다. 한 번쯤 본사를 찾아올 만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증금 환불 문제의 원인 제공 업체인 ‘오포’는 고질적인 자금난 탓에 물류 운송 업체, 임대료 체불, 광고료 체불, 대금 체불 등의 사유로 총 9곳의 회사와 26건의 개인 분쟁자로부터 고소당한 상태다.

이들이 올해 내에 풀어야 할 법정 분쟁 누적 금액의 규모만 약 8931만 위안(약 15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중국 소비자미디어연맹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중국의 70곳의 공유 자전거 업체 가운데 올해 기준 34곳의 업체가 파산 신고한 바 있다.

때문에 현재 공유 업체의 보증금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 당국은 일명 ‘인터넷 자전거 대여 활성화 장려 및 규범에 관한 지도의견’을 통해 자전거 공유 플랫폼 업체의 경우 창업 시 반드시 보증금에 대한 특별 자금 운용 정책을 실시하도록 강제해오고 있는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