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 징병제 67년만에 소멸..의무복무자 26일前 제대완료

입력 2018.12.17. 15:53

대만군이 올해부터 지원병으로 이뤄지는 모병제를 전면 실시하면서 67년 동안 이어져 온 징병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17일 대만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지막 의무복무자가 26일 이전에 모두 제대함에 따라 대만에서 징병제가 시작된 지 67년만인 오는 26일부터는 군 병력이 전원 지원병으로 채워지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1월 1일부터 모병제 전면 실시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군이 올해부터 지원병으로 이뤄지는 모병제를 전면 실시하면서 67년 동안 이어져 온 징병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17일 대만 자유시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지막 의무복무자가 26일 이전에 모두 제대함에 따라 대만에서 징병제가 시작된 지 67년만인 오는 26일부터는 군 병력이 전원 지원병으로 채워지게 됐다.

대만의 징병제는 국공내전에서 패한 국민당이 '중화민국' 정부를 대만으로 옮긴 후 적의 위협과 작전상 필요를 이유로 1951년부터 실시됐다.

각 군별로 2~3년을 의무 복무하다 1990년 7월부터 2년으로 의무 복무기간이 통일됐다. 이후 2008년 7월부터는 의무복무 기간이 1년으로 줄었다.

대만 정부가 올해 1월 1일을 기해 모병제를 전면적으로 실시함에 따라 지난해 12월에 입대한 병역의무자가 징병제 하의 마지막 입영자가 됐다,

자유시보는 대만 국방부의 통계 자료를 인용해 마지막 기수의 숫자는 육군 2225기 299명, 해군함정병 735기 39명, 해군 해병대 811기 41명, 공군 892기 33명 등 총 412명이라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또한 2008년 7월부터 현재까지 총 78만여 명의 복무자가 1년 병역 기간을 복무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보는 이들 병역의무자가 모두 제대하면 대만군이 모병제 부대 구조로 바뀐다고 보도했다.

연합보에 따르면 현재 대만군 총 병력 수는 약 21만5천명으로, 입원치료 중인 인원과 사무직, 계약직 등 2만7천명을 제외하면 상비부대의 정식 편제는 총 18만8천명이다.

연합보는 국방부 보도자료를 인용해 지난 10월 현재 지원병이 15만3천명으로 현 편제의 81%에 달하며, 대만 국방부가 2019년 2만1천여 명을 추가 모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inbi100@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1:1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