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국민 10명 중 7명, 태양광에너지 비중 더 늘려야 한다고 생각"

김일중 입력 2018. 12. 17. 16:29

기사 도구 모음

국민 10명 중 7명은 태양광 에너지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17일 '에너지별 선호비중과 수용도·태양광발전 효용성에 대한 인식·태양광발전 관련정보에 대한 이해'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 결과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성환 의원과 공동으로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양광산업협회 국민인식 조사..거주지 주변 발전시설 '태양광' 가장 선호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태양광 에너지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17일 ‘에너지별 선호비중과 수용도·태양광발전 효용성에 대한 인식·태양광발전 관련정보에 대한 이해’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 결과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성환 의원과 공동으로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67.9%가 태양광에너지의 비중을 현재보다 늘려야 한다고 대답했다. 특히 진보 80.2%, 중도 65.7%, 보수 54.6% 등 모든 이념계층에서 태양광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나타냈다.

(자료=한국태양광산업협회)

거주지 주변에 수용할 수 있는 발전시설로도 태양광이 가장 높은 선호를 보였다.

태양광은 71.0% 찬성률을 보였으며 바이오(65.2%), 풍력(63.5%), LNG(38.8%)가 뒤를 이었다. 반면 원전은 22.6%가 찬성했고, 석탄은 7.4%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이 밖에도 응답자 10명 중 6명은 태양광발전 비용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료=한국태양광산업협회)

이완근 태양광산업협회 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의 의식저변에 있는 재생에너지에 대한 생각을 정량적으로 확인하고자 했다”며 “이번 조사가 에너지전환을 위한 정책수립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양광산업협회는 향후 분기별로 국민인식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국민인식조사는 한국태양광산업협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1일부터 13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휴대전화 문자와 이메일을 통해 진행했다. 표본 수는 1000명이며 95% 신뢰수준에 표준오차는 ±3.1%이다.

한편 태양광산업협회는 원자력학회에 우리나라 미래에너지 설계방안에 대한 논의를 할 컨퍼런스 개최를 제안했다.

정우식(왼쪽부터)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이완근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회장, 김성환 국회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태양광산업협회)

김일중 (nurijig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