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보위원장 내놔라"..이학재 탈당 기자회견장 '아수라장'

입력 2018.12.18. 11:45 수정 2018.12.18. 11:48

이학재 의원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당을 선언한 직후 기자회견장 앞은 몸싸움과 고성·욕설이 난무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이 의원이 바른미래당에서 맡고 있던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유지한 채 한국당에 복당하겠다고 하자 바른미래당 측 인사들이 몰려와 기습 시위를 벌이면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미래 "한국당 장물아비냐" vs 李 "당적 변경돼도 상임위원장 사퇴 전례없어"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에게 항의받는 이학재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및 입당 기자회견 후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의 거친 항의를 받고 있다.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은 이학재 의원이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내려놓지 않고 자유한국당으로 간다며 비난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이학재 의원이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당을 선언한 직후 기자회견장 앞은 몸싸움과 고성·욕설이 난무하며 아수라장이 됐다.

이 의원이 바른미래당에서 맡고 있던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유지한 채 한국당에 복당하겠다고 하자 바른미래당 측 인사들이 몰려와 기습 시위를 벌이면서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오늘 한국당에 입당한다. 앞으로 보수 통합에 매진하겠다"며 한국당 복당을 공개 선언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기 위해 기자회견장 밖으로 나오다가, 바른미래당 측 당직자들과 지지자들의 거센 항의에 맞닥뜨렸다.

거친 항의받는 이학재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및 입당 기자회견 후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의 거친 항의를 받고 있다. 바른미래당 당직자들은 이학재 의원이 국회 정보위원장직을 내려놓지 않고 자유한국당으로 간다며 비난했다. mtkht@yna.co.kr

미리 대기하고 있던 바른미래당 측 인사 10여명은 "바른미래당의 정보위원장직을 사퇴하고 가라"는 구호를 외치는 한편, "한국당은 장물아비인가. 창피한 줄 알아야지", "친박(친박근혜) 철새네, 왜 도망을 가", "국회의원 자격 없다"고 소리치며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이 의원이 인파에 떠밀리며 몸싸움이 날 뻔한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가기도 했다.

이 의원이 다급하게 기자실로 피신한 후에도 바른미래당 측 인사들은 출입문을 막고 기다렸다.

결국 이 의원은 20분간 기자실에 머무르며 질의응답을 한 뒤, 국회 안전상황실 방호원들의 도움을 받아 국회 건물을 간신히 빠져나갔다.

이학재 의원,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자유한국당 입당을 밝힌 이학재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및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tkht@yna.co.kr

이 의원은 기자들에게 "그동안 보수재건을 한다고 2년여간 나름대로 활동을 했는데 저도 많이 부족했고, 한편으로는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본 민심은 '보수가 통합해서 믿음직스럽고 힘 있는 세력이 돼서 문재인정부를 견제하고 대안 정당이 되라'는 국민의 명령으로 받아들여 졌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논란이 되는 정보위원장직 유지에 대해서는 "최근 당적변경과 관련된 여러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 차례도 당적변경으로 인해 상임위원장직을 내려놓으라든가, 사퇴했다든가 한 사례가 없었다"며 "국회 관례대로 하는 게 맞다"고 위원장직 유지 의사를 거듭 확인했다.

전날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는 것이지만 '이부자리'까지 들고 가는 법은 없다"며 정보위원장직을 반납하라고 공개 요구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 대해서도 "유독 문제를 제기하시는 당 대표님의 입장이나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국회에 선례가 없는 주장이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상임위원장은 본회의장에서 국회의원 전원의 투표로 결정된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의 전신인 국민의당에서 그런 일이 많이 일어났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바른미래당은 정보위원장직을 반납하지 않은 채 탈당한 이 의원에 대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학재 의원 탈당 관련 단평'이라며 신동엽 시인의 '껍데기는 가라'라는 시를 띄우고, "본래 자기 것이 아닌 것은 놓고 가라"라고 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이 의원에게 "국회 정보위원장직 반납이 도리다. 도리를 지키라"고 한 뒤 "한국당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과의 공조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관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yjkim8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