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올해 일본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3000만명 돌파

국제부 입력 2018.12.18. 18:41

올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자가 3000만명을 넘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올해는 폭우와 지진, 태풍 등 재해가 있었음에도 오늘로써 사상 최초로 방일 외국인수가 30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연내 방일 외국인이 31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방일 외국인은 2003년 500만명에서 2013년 1000만명으로 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올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자가 3000만명을 넘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올해는 폭우와 지진, 태풍 등 재해가 있었음에도 오늘로써 사상 최초로 방일 외국인수가 30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연내 방일 외국인이 31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에는 연간 4000만명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가 장관은 "이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들어 실시한 비자 발급 조건 완화, 면세품 확충, 영빈관 등 공공 시설 개방 등의 정책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0년에 400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도 사정권에 들어왔다"며 이를 위해 관광지 외국어 안내 강화와 캐시 리스 결제 확대 등 추가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방일 외국인은 2003년 500만명에서 2013년 1000만명으로 늘었다. 방일 외국인 관광객은 15년 만에 6배로 늘게 됐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