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베트남 총리 "'박항서 정신', 베트남 산업발전 모델 삼아야"

입력 2018.12.19. 16:50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연거푸 신화를 창조하고 있는 모습이 앞으로 베트남의 핵심 경제발전 모델로 응용될 전망이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19일 베트남 부품 소재 산업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회의에서 "박항서 정신을 국내 기업을 발전시키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 성공사례 모델을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김도현 주베트남 한국대사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항서가 외자기업이면 선수들은 국내기업, 잘 접목해 성공"
푹 총리, 부품소재 산업 활성화 회의서 10분간 '박항서 정신' 강조
박항서 감독에게 우승메달 걸어주는 푹 총리 (하노이 VNA=연합뉴스) 15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시상식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박항서 감독에게 우승메달을 걸어주고 있다. 2018.12.16 photo@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연거푸 신화를 창조하고 있는 모습이 앞으로 베트남의 핵심 경제발전 모델로 응용될 전망이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19일 베트남 부품 소재 산업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한 회의에서 "박항서 정신을 국내 기업을 발전시키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 성공사례 모델을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김도현 주베트남 한국대사가 전했다.

푹 총리는 "박항서 감독이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이라면 선수들은 현지 기업 아니냐"면서 "박 감독은 그것을 잘 접목해 생태계를 만들고 성공했다"고 밝혔다.

푹 총리는 또 "박 감독이 현지화를 잘 해서 신화를 이룬 것"이라면서 "박항서 정신이야말로 FDI 기업이 가져야 할 정신이고, 베트남이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가져야 할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베트남 산업부 장관과 투자계획부 장관을 비롯한 관련 부처 장관은 물론 외국투자 기업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김 대사에게 "박항서 감독, 고맙다"며 이같이 말했다.

푹 총리 이어 "축구에서 이룬 성공을 경제, 사회 분야에서도 이뤄야 한다"면서 "부처뿐만 아니라 지방 성도 인센티브를 만들고 교육, 연구개발(R&D)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김 대사는 "푹 총리가 여러 가지 부품 소재 산업발전 방안을 제시하면서 박항서 정신에 대해 무려 10분가량 말씀하셨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하다"면서 "듣는 나도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AFF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박항서 감독 (하노이 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1-0으로 장식, 우승한 베트남의 박항서 감독이 트로피를 높이 들며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뒷줄 오른쪽 2번째에서 양복 입은 베트남의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박수치고 있다. bulls@yna.co.kr

youngkyu@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