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한국군함, 자위대 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 쐈다" 일본 거센 항의

입력 2018. 12. 21. 20:16 수정 2018. 12. 23. 10:06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한국군 함정이 동해에서 자위대 초계기를 향해서 사격 통제를 위한 레이더를 쐈다며 강력히 항의했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21일 저녁 도쿄 방위성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일 오후 3시께 (혼슈 중부에 있는) 노토반도 해역에서 경계감시 중이었던 자위대 P-1 초계기에 한국군 구축함이 화기 통제용 레이더를 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오후 3시께 동해에서
일 방위상 "극히 위험한 행위" 항의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

일본 정부가 한국군 함정이 동해에서 자위대 초계기를 향해서 사격 통제를 위한 레이더를 쐈다며 강력히 항의했다.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21일 저녁 도쿄 방위성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일 오후 3시께 (혼슈 중부에 있는) 노토반도 해역에서 경계감시 중이었던 자위대 P-1 초계기에 한국군 구축함이 화기 통제용 레이더를 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화기 통제용 레이더 발사는 실제 화기를 사용하기 전에 하는 행위다. 이는 예상치 못한 사태를 부를 수 있는 극히 위험한 행위”라며 “사태의 중대성을 감안해 한국 정부에 강하게 항의했다”고 말했다. 방위성은 누리집에서도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해상자위대 제4항공군 소속 P-1 초계기에 화기관제 레이더를 쐈다”고 전했다.

일본 방위성은 주일 한국대사관과 한국 외교부에 강한 유감의 뜻을 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야 방위상은 이번 사태가 발생한 곳은 독도에서는 “상당히 거리가 있는 곳”이었다며, 레이더 발사는 “P-1 초계기에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일본은 중국과 영토 분쟁이 이어지는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 해역에서 중국 해군이 쏘아대는 사격 통제용 레이더로 골머리를 앓아왔다.

당시 상황은 20일 독도 북동방 100㎞ 지점 공해에서 북한 선박이 표류하고 있다는 정보에 따라 우리 쪽 해경과 함께 해군 구축함이 출동해 수색작업을 10시간 가까이 실시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군 관계자는 “당시 파도가 높고 기상조건이 좋지 않아 구축함의 모든 레이더를 총동원했다”며 “이 과정에서 사격통제레이더에 붙은 탐색레이더가 360도 회전하면서 쏜 신호가 일본 해상자위대 P1초계기에 탐지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일본의 주장처럼 사격통제레이더가 P1초계기를 직접 겨냥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와야 방위상 P1초계기가 한국 광개토대왕함에 의도를 물었으나 응답은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군 관계자는 “인도주의적 구조를 위한 조처였음을 도쿄 주재 무관을 통해 일본 정부에 충분히 설명했다”며 “방위상까지 나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해군과 해경은 오랜 수색작업 끝에 북한 선박을 확인하고 표류에 지친 선원들을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쪽의 해명에도 일본 방위상이 사건 하루 뒤 기자회견까지 자처하고 나선 것은 이 문제를 외교적으로 쟁점화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일 관계 냉각국면 속에서 한국의 입지를 약화시킬 수 있는 카드로 판단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도쿄/조기원 특파원, 유강문 선임기자 garde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