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日 "韓함정, 레이더로 日초계기 겨냥"..韓 "日초계기 추적안해"(종합2보)

입력 2018.12.21. 20:54 수정 2018.12.21. 20:55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한국 해군 함정이 화기(火器) 관제 레이더로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를 겨냥했다고 21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우리측 해군 함정은 정상적인 작전 임무를 수행 중이었고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 추적할 목적으로 레이더를 운용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와야 방위상, 기자회견 열어 "매우 위험한 행위..한국에 항의했다"
韓 국방부 "정상적인 작전활동 중이었다..日측에 오해 없도록 설명"

(도쿄·서울=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김호준 기자 =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한국 해군 함정이 화기(火器) 관제 레이더로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를 겨냥했다고 21일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한국 국방부는 우리 함정이 정상적인 작전활동중이었다면서 일본 측의 오해가 있었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한국 해군 함정이 전날 오후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인근 해상에서 레이더로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를 겨냥했다고 말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불측의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위"라며 한국 측에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외무성 간부도 이와 관련, "우호국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복수의 방위성 간부는 "한국군과의 사이에서 이러한 문제가 일어난 적은 없었다"며 "한국군 측의 의도를 자세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와야 방위상의 기자회견에 앞서 NHK는 방위성이 해상자위대의 초계기가 한국군 함정으로부터 사격 관제용 레이더를 조사(照射)받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2013년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인근 해역에서도 중국 해군 함정이 해상자위대 호위함에 사격 관제용 레이더를 조사한 적이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우리측 해군 함정은 정상적인 작전 임무를 수행 중이었고 일본 자위대 해상초계기 추적할 목적으로 레이더를 운용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일본 측의 오해라는 설명이다.

국방부는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휴대전화 문자를 통해 "우리 군은 정상적인 작전활동 중이었으며, 작전활동간 레이더를 운용하였으나 일본 해상초계기를 추적할 목적으로 운용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우리 측은 위 사항에 관해 (일본 측에) 설명한 바 있으나, 추후 일본 측에 오해가 없도록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해상자위대 P-1초계기 일본 해상자위대의 P-1 초계기가 2015년 해상자위대 관함식 사전 행사에서 적의 공격을 방해하는 'IR 플레어'를 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1:2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