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대만 타이베이 101빌딩 화재..5천300여명 대피 소동

입력 2018. 12. 23. 14:39

기사 도구 모음

대만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대표적 관광지이자 랜드마크인 타이베이 101빌딩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5천30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오늘(23일)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불은 현지시간으로 전날 저녁 7시쯤 건물 지하식당가의 한 음식점에서 발생했습니다.

빌딩 관리소측도 화재 발생 20분 만에 현장에 있던 시민을 긴급 대피시켰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타이베이 101빌딩 화재/사진=대만 연합보 캡처

대만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대표적 관광지이자 랜드마크인 타이베이 101빌딩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해 5천30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오늘(23일)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불은 현지시간으로 전날 저녁 7시쯤 건물 지하식당가의 한 음식점에서 발생했습니다.

현장 목격자들은 지하 식당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솟구치면서 경보음이 울리고 사람들이 긴급 대피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25대, 구급차 3대, 경찰과 소방대원 70명을 현장에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빌딩 관리소측도 화재 발생 20분 만에 현장에 있던 시민을 긴급 대피시켰습니다.

불은 1시간여 만에 진압됐습니다.

이날 불로 음식점 종업원 2명이 가벼운 화상을 입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