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크리스마스 이브의 악몽..외교부청사 강화유리문 '와장창'

이경주 입력 2018.12.24. 14:41 수정 2018.12.24. 16:11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의 1층 주출입문이 산산조각났다.

두께 12㎜의 강화유리로 제작된 주출입문이 무너져 내린 건 2002년 12월 청사가 신축된지 16년만에 처음이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24일 "오후 1시 30분을 전후해 외교부 청사의 주출입문이 부숴졌다는 신고를 받아 해당 문을 폐쇄했다"며 "강화유리로 제작된 문이 무너진 건 건물을 완공하고 처음이어서 원인을 예측하기도 어렵다.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인이 문 열자 12mm강화유리 산산조각

[서울신문]

24일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 주출입문이 부숴져 있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서울 광화문 외교부 청사의 1층 주출입문이 산산조각났다. 두께 12㎜의 강화유리로 제작된 주출입문이 무너져 내린 건 2002년 12월 청사가 신축된지 16년만에 처음이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24일 “오후 1시 30분을 전후해 외교부 청사의 주출입문이 부숴졌다는 신고를 받아 해당 문을 폐쇄했다”며 “강화유리로 제작된 문이 무너진 건 건물을 완공하고 처음이어서 원인을 예측하기도 어렵다.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사고를 목격한 외교부 관계자는 “한 행인이 정상적으로 문을 열었는데 갑자기 유리 문이 순식간에 깨져 버렸다”고 말했다. 예기치 못하게 유리 파편의 습격을 받은 행인은 다행히 점퍼가 찢어지는 사고만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문은 청사 신축 때부터 사용됐으며 강화유리로 제작돼 주위에 다른 금속 프레임이 없다. 깨질 당시 바람도 세지 않았고, 특별한 충격도 없었다는 게 목격자들의 전언이다. 한 현장 목격자는 유리문을 열고 닫을 때 문의 무게를 지탱하는 상부의 지지대가 떨어졌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강화유리문은 자동차 유리와 같이 뾰족한 물건으로 충격을 주면 행인의 안전을 위해 산산조각 나도록 돼 있다”며 “인근에 폐쇄회로(CC)TV 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자세히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