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자신문

가희, 王 복근 아이콘의 귀환?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입력 2018.12.24. 15:38

가희가 출산 후 몸매 관리에 본격 돌입, 복근의 아이콘으로 귀환했다.

가희는 24일 SNS를 통해 "둘째 시온이 낳은지 6개월이 훌쩍 넘었네요. 둘째 낳고는 조급한 맘에 살도 첫째 때 보다 빨리 빼고싶더라구요. 하지만 운동할 시간을 많이 못빼서 식욕 억제만 시키고 살을 뺐어요"라는 글과 함께 현재 모습을 공개했다.

가희는 출산 후 SNS를 통해 필라테스, 식이조절 등 몸매 관리에 집중하는 모습을 공개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가희 SNS

가희가 출산 후 몸매 관리에 본격 돌입, 복근의 아이콘으로 귀환했다.

가희는 24일 SNS를 통해 "둘째 시온이 낳은지 6개월이 훌쩍 넘었네요. 둘째 낳고는 조급한 맘에 살도 첫째 때 보다 빨리 빼고싶더라구요. 하지만 운동할 시간을 많이 못빼서 식욕 억제만 시키고 살을 뺐어요"라는 글과 함께 현재 모습을 공개했다.

이어 "많이 돌아 왔지만 예전과는 다른 느낌 흑. 워낙 운동녀 였어서 지금은 좀 여리해진 느낌이 나쁘진 않지만 건강을 위해 이제 운동도 조금씩 시작해야겠죠. 닭치고 서핑 때 입었던 손바닥 만한 비키니가 들어가서 그저 행복하네유? 치열하게 살기 바빴고. 애기 낳고 애보느라 바빴고. 이제 평화를 찾아가고 있어요.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어른들 말씀이 맞는것 같아요. 저 지금 좋아요"라고 덧붙였다.

가희는 출산 후 SNS를 통해 필라테스, 식이조절 등 몸매 관리에 집중하는 모습을 공개해왔다. 특히 일주일에 2회 이상 필라테스를 하며 몸매 관리의 정석을 보여줬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