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녀 KT 특혜채용 의혹' 김성태 고발 잇따라(종합)

입력 2018.12.24. 15:48 수정 2018.12.24. 16:35

자녀를 KT에 특혜채용 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에 대한 고발이 잇따랐다.

민중당 당내 조직인 청년민중당 김선경 대표는 24일 오전 10시 김 전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제출했다.

김 대표는 이날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서부지검 민원실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청년들은 (특혜채용 의혹) 소식을 접하고 분통을 터뜨린다"며 "검찰에 강력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중당·KT 새노조 등 검찰에 고발장 제출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채새롬 기자 = 자녀를 KT에 특혜채용 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에 대한 고발이 잇따랐다.

민중당 당내 조직인 청년민중당 김선경 대표는 24일 오전 10시 김 전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서부지검에 제출했다.

김 대표는 이날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서부지검 민원실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청년들은 (특혜채용 의혹) 소식을 접하고 분통을 터뜨린다"며 "검찰에 강력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딸 부정취업 의혹' 고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이대순 약탈경제반대행동 공동대표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자녀 부정취업 의혹 관련 국회의원 김성태 고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ryousanta@yna.co.kr

KT 새노조와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도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김 전 대표의 부당 취업청탁과 이에 협조한 KT의 행태는 수많은 청년 노동자에게 매우 치명적인 범죄"라며 "검찰은 서둘러 KT 인사기록을 압수수색하고 즉각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GSS)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취업 특혜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김 전 원내대표 딸은 올해 2월 퇴사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딸이 KT스포츠단 계약직으로 근무하며 밤잠도 안 자고 공부해 2년의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KT 공채시험에 합격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김성태 의원_자녀 KT 특별채용 의혹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jaeh@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