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장·교감 비서가 아닙니다"..교무행정사들의 하소연

박진규 기자 입력 2018.12.26. 09:24

학교내 갑질을 폭로한 20대 여성 교직원이 당사자로부터 협박을 당한 끝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동료 교무행정사들이 동요하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남 장성의 한 사립고에 근무하는 교무행정사 A씨(29·여)가 지난 3일 광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 사건이 알려지면서 교무행정사들의 인터넷 카페에는 학교에서의 부당한 대우에 대해 하소연하는 글 들이 쏟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갑질' 폭로한 교직원 숨진채 발견..경찰 수사
청소·차 대접 부당업무 만연..보복 우려 '쉬쉬'
학교내 갑질© News1 DB

(장성=뉴스1) 박진규 기자 = 학교내 갑질을 폭로한 20대 여성 교직원이 당사자로부터 협박을 당한 끝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동료 교무행정사들이 동요하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남 장성의 한 사립고에 근무하는 교무행정사 A씨(29·여)가 지난 3일 광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지난 1월15일 국민신문고에 같은 학교 교사 B씨(60)의 부당행위 등을 언급하며 교감 승진예정자로서 부적절하다는 내용의 청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당시 교감 승진에 탈락하자 이에 불복해 3월 교육부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를 냈고, 심사위의 답변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국민신문고 제보내용이 전달됐다.

이후 B씨는 A씨에게 '배후를 밝혀라', '고소하겠다'는 등의 문자메시지를 21차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남편은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을 통해 "아내가 같은 학교 교사 B씨로부터 지속적인 협박을 받아 극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B씨와 신문고 제보 정보 유출의혹을 받은 도교육청 직원의 처벌을 요구했다.

이상난 교육공무직 강원지부장은 30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 강원도교육청 앞에서 교무행정사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2016.11.30/뉴스1 © News1 박태순 기자

A씨 사건이 알려지면서 교무행정사들의 인터넷 카페에는 학교에서의 부당한 대우에 대해 하소연하는 글 들이 쏟아졌다.

현재 전남도내에는 국공립과 사립학교를 포함해 모두 1350여명의 교무행정사가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2012년부터 실시된 전남도교육청의 공채시험을 통해 교무행정사 업무를 시작했음에도 일선 학교에서는 그 이전의 계약직 교무보조처럼 자신들을 대한다고 한탄했다.

한 교무행정사는 "업무분장이 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관리자들의 의식개선이 되지 않았다"며 "교육청에서 공문으로 엄연히 금지시키는데도 잡일들이 쌓여간다"고 불평했다.

그가 밝힌 업무는 학적관리, 수상관련 보고, 교과서 주문, 월간계획 취합 및 결재, 학교일지 작성, 결격사유 조회, 휴·복직 기간제 교원 및 강사 계약서 작성, 행사 현수막 제작, 보건교사 대체 지원 등 수없이 많다.

또 다른 교무행정사는 "청소와 설거지, 차 접대는 기본이고 교사들의 축·조의 답례 떡 배달 등이 다 저희들 몫"이라며 "학교의 모든 시스템이 학생 위주가 아닌 교사 편의 위주로 돌아간다"고 꼬집었다.

일부에서는 관리자라 칭하는 교장과 교감이 개인비서처럼 부린다고 탄식했다.

공립학교 한 교무행정사는 "청소하는 아줌마가 있는데도 교장실뿐 아니라 심지어 교장 관사의 청소를 요구한다"며 "어떤 교감은 차 키를 던져주면서 차량을 현관 가까이 옮기게 하거나 출장시 운전까지 시킨다"고 전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이들은 한결까지 이런 부조리의 폭로자로 자신들이 노출되는 것을 꺼려했다.

교육계의 폐쇄적인 구조로 인해 한번 낙인이 찍으면 직장을 더 이상 다닐 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장성 사립고 교무행정사 사건에서도 익명이 보장되는 국민신문고 제보가 신원이 밝혀지면서 당사자에게 시달림 끝에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입을 모은다.

한 교무행정사는 뉴스1과 통화에서 "전남도교육청 홈페이지의 교육감 신문고에 부당행위 글을 올리면 얼마 지나지 않아 담당자가 해당 학교에 전화해 '갑질 신고가 들어왔으니 직원에게 글을 내리라고 하라'고 말할 정도다"며 "갑질 교사도 엄벌해야 하지만 개인정보를 유출한 교육청 직원도 꼭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도 제대로 항의조차 못하는 현실이 너무 속상하다"며 "뻔히 있는 사실을 말하면서도 보복이 두려워 밝히지 못하는 저희들이 바보다"고 자책했다.

0419@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