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울산 탈핵단체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사 중단해야"

조민주 기자 입력 2018.12.26. 20:11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26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사를 즉각 중단하고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와 울산시, 한수원, 원안위 등에 Δ핵발전소 가동 즉각 중단 Δ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사 중단 및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Δ핵발전소 안전성 검사 등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회원들이 26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2.26/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26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사를 즉각 중단하고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울주군 서생면에 건립 중인 신고리 4호기는 종합공정률 99.6% 상태에서 연료 장전 및 시운전을 앞두고 원안위의 운영허가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탈핵공동행동은 "지난 16일 한국이 건설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핵발전소 3호기 격납건물에 균열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며 "원안위는 UAE 수출형 원자로인 신고리 3~4호기에 대해 즉각 안전성 검사를 다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동행동은 방사능 누출시 주민들에 대한 보호조치도 매우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울산은 지진과 지각 변동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인구가 밀집돼 있다"며 "또 원전 사고시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사선 비상계획 실행이 어려운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울산시는 현재까지도 방사선 누출시 주민대피 구호소를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밖으로 지정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라며 "울산시청 반경 30km 이내에 핵발전소 16기가 있고, 다수호기가 가동됨에 따라 주민피해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이날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정부와 울산시, 한수원, 원안위 등에 Δ핵발전소 가동 즉각 중단 Δ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사 중단 및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Δ핵발전소 안전성 검사 등을 요구했다.

minjuman@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