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푸틴이 자랑한 '요격 불가능' 미사일 성공

안동환 입력 2018.12.27. 03:36 수정 2018.12.27. 13:16

러시아 대통령실 크렘린이 26일(현지시간) 최대 속도가 마하 20(시속 2만 4480㎞)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신형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아반가르드'의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크렘린 공보실은 이날 아반가르드 시험 발사가 러시아 남부 오렌부르크주의 돔바롭스키 지역에서 전략미사일군 부대에 의해 집행됐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의 러시아군 총참모부 산하 국방통제센터에서 직접 발사 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속 2만4000km 극초음속 '아반가르드'

[서울신문]수천㎞ 떨어진 목표물 명중… 유럽 겨냥
내년 배치… 中도 8월 극초음속 시험 성공

직접 발사 명령한 푸틴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석한 최고 지도부가 26일(현지시간) 모스크바의 러시아군 총참모부 산하 국방통제센터의 대형 스크린을 보며 신형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아반가르드’의 발사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모스크바 타스 연합뉴스

러시아 대통령실 크렘린이 26일(현지시간) 최대 속도가 마하 20(시속 2만 4480㎞)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신형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아반가르드’의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크렘린 공보실은 이날 아반가르드 시험 발사가 러시아 남부 오렌부르크주의 돔바롭스키 지역에서 전략미사일군 부대에 의해 집행됐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의 러시아군 총참모부 산하 국방통제센터에서 직접 발사 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크렘린은 극초음속 미사일 탄두가 수직·수평 비행을 통해 6000㎞ 떨어진 극동 캄차카주의 쿠라 훈련장에 있는 가상 목표물을 정해진 시간에 정확히 타격했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목표물 타격에 성공한 아반가르드 미사일을 내년부터 전략미사일군에 실전 배치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국정연설에서 러시아가 개발에 성공한 신형 전략 무기 중 하나로 아반가르드 미사일을 자화자찬했다. 석 달 뒤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아반가르드가 이미 양산 단계에 들어가 내년에 실전 배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아반가르드는 현 단계에서 절대적 무기로 향후 몇 년 동안 다른 나라에서 유사한 무기가 나타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장담했다.

아반가르드 미사일은 고도 8000~5만m 대기권에서 극초음속으로 비행해 현존하는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으로는 요격이 불가능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아반가르드는 사거리가 5800㎞로 서유럽을 겨냥한 핵 투발이 가능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목표로 개발된 무기 체계다. 최대 속도가 음속의 20배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최대 16개의 분리형 핵탄두(MIRV)를 탑재할 수 있다. 하지만 극초음속 탄두의 경우는 최대 5MT 위력의 1개만 장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지난 8월 차세대 전략무기로 개발을 진행해 온 마하 6(시속 7344㎞)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는 ‘싱쿵(星空) 2’라는 극초음속 비행체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극초음속 무기 개발의 선두 주자로 평가받아 온 미국은 2013년 태평양 상공에서 처음으로 극초음속 비행체 시험 비행에 성공했지만 아직 관련 미사일 체계가 개발됐다는 정보는 알려진 바가 없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