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두언 "유시민 정치활동은 계속, 출마 선언만 안 했을 뿐"

입력 2018.12.28. 09:54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을 재차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27일 방송된 KBS 시사프로그램 '사사건건'에 출연해 "본인이 출마 선언만 안했지 방송과 유튜브로 지지를 계속 끌어올리면서 넓은 의미의 정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앞서도 여권 차기 대선 후보 경쟁이 "이낙연 대 유시민 구도로 갈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을 재차 언급했다.

정 전 의원은 27일 방송된 KBS 시사프로그램 ‘사사건건’에 출연해 “본인이 출마 선언만 안했지 방송과 유튜브로 지지를 계속 끌어올리면서 넓은 의미의 정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선 여런조사를 언급하면서 “실제 넣어보면 1위로 나오고 아마 본인(유시민)도 이미 해봐서 알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앞서도 여권 차기 대선 후보 경쟁이 “이낙연 대 유시민 구도로 갈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은 바 있다.

다만 함께 출연한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꾸 유 이사장을 띄우는 것은 유 이사장을 조기 등판시켰다가 조기 강판시키려는 고도의 전략”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7. 11:4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