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악마는 실직 중' 셀카 명소된 인니 쓰나미 피해현장

장영락 입력 2018. 12. 30. 06:00

기사 도구 모음

쓰나미가 덮쳐 300여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해안 일대에 셀카 촬영을 하는 이들이 있어 논란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근 쓰나미(지진해일)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난 인도네시아 순다해협에 면한 반텐 주, 람풍 주 해안에 셀카를 찍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들은 쓰나미로 무너진 건물 잔해 등이 그대로 보이는 현장에서 셀카를 찍어 SNS에 등록하고 있다.

이같은 피해현장 셀카는 유행이 돼 현장은 사진을 찍는 이들이 적지 않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쓰나미가 덮쳐 300여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해안 일대에 셀카 촬영을 하는 이들이 있어 논란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근 쓰나미(지진해일)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난 인도네시아 순다해협에 면한 반텐 주, 람풍 주 해안에 셀카를 찍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들은 쓰나미로 무너진 건물 잔해 등이 그대로 보이는 현장에서 셀카를 찍어 SNS에 등록하고 있다. 이같은 피해현장 셀카는 유행이 돼 현장은 사진을 찍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들은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는 등 유원지에서나 찍을 법한 포즈를 취해 수많은 희생자가 난 사고 현장의 숙연함을 무색케 하고 있다.

지난 22일 밤 최고 5m 높이의 쓰나미가 해안을 덮치면서 최소 430명이 숨지고 159명 실종됐다. 또 경제적 피해도 막대해 보험 청구액 규모가 15조원을 넘어서리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