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공지능 정부' 만든다..국가정보화사업 '지능화' 추진

남도영 기자 입력 2018.12.30. 12:00

정부가 국가정보화사업에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첨단기술 활용을 대폭 늘려 '지능형 정부' 구축에 나선다.

이번 기본계획에서 정부는 국가정보화사업의 정책방향을 컴퓨터, 인터넷 기반의 '전산화·정보화'에서 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에 기반한 '지능화'로 전환하는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보통신전략위 '제6차 국가정보화기본계획' 확정
제6차 국가정보화기본계획 비전 및 추진전략© News1

(서울=뉴스1) 남도영 기자 = 정부가 국가정보화사업에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첨단기술 활용을 대폭 늘려 '지능형 정부' 구축에 나선다.

정부는 지난 28일 제10회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6차 국가정보화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에서 정부는 국가정보화사업의 정책방향을 컴퓨터, 인터넷 기반의 '전산화·정보화'에서 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에 기반한 '지능화'로 전환하는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그동안 전체 공공분야 정보시스템 관련 예산 약 3조2200억원에서 인공지능 관련 사업 비중은 고작 0.8%에 불과했고, 빅데이터(9.3%), 사물인터넷(0.3%), 클라우드(13.1%) 등도 미미한 수준이긴 마찬가지였다.

이에 정부는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하는 정보화사업 비중을 2022년 35%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 정보화사업 가운데 기능·분야별로 유사한 사업은 통합해 플랫폼 형태로 운영하고, 노후화된 정보시스템은 최신 기술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교체해 나간다.

이를 통해 정부는 인공지능이 국민이 원하는 공공서비스를 알아서 미리 찾아주고, 빅데이터를 분석해 의료·복지·고용 등의 대국민 서비스를 개인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지능형 정부'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민간에선 기업의 빅데이터 이용률을 2022년 20%까지 높이고, 소프트웨어 전문·융합인재 2만명을 육성하는 등 지능화 기반을 닦아 자율주행차, 드론, 핀테크 등 미래형 산업을 육성한다.

이와 함께 지능화 사회의 필수 인프라인 5세대(5G) 이동통신 무선 네트워크를 2019년 조기 상용화하고, 10기가 유선 네트워크도 2022년 50% 수준까지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지능정보사회 추진에 있어 발생할 수 있는 디지털 불평등 해소를 위해 우체국과 도서관을 이용한 취약계층 정보역량 교육을 강화하고, 지능정보사회 윤리규범을 마련해 과의존 예방 등 건전한 온라인 이용환경도 조성할 방침이다.

hy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