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은 "서울방문 강력 희망"-文대통령 "신뢰 불가역적"

최경민 우경희 기자 입력 2018.12.30. 18:1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번째 친서를 보내 서울 답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상 간 친서의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외교상 결례"라면서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말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종합)김정은 친서에 文 화답.."환영하는 우리 마음 변함없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청와대는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 보내왔다"고 밝혔다. 사진은 김 위원장 보낸 친서. 2018.12.30.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번째 친서를 보내 서울 답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도 남북 간 '불가역적 평화 관계'의 확인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의 답방 의지에 환영의 의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은 직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이 없다"며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되었음을 전해주었다"고 글을 썼다.

이어 "새해에도 자주 만나 평화 번영을 위한 실천적 문제와 비핵화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고자 한다는 김 위원장의 뜻이 매우 반갑다"며 "(김 위원장이)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한 번 천명해주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 오랜 시간이 걸려 여기까지 왔고, 한 해 동안 많은 변화를 이뤘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도 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는 A4 용지 두 장 분량이었다. 지난 2월 이후 두 번째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다. 남북 간 구축된 소통창구를 통해 인편(人便)으로 전달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내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다고 했다.

특히 이번 친서를 통해 "지난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 당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연내 답방 연기가 궁금했던 우리 국민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한 해에 세 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다고 호평했다.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 역시 강조했다.

친서를 먼저 받은 만큼 문 대통령도 조만간 김 위원장에 답장을 보낼 계획이다. 친서 전달을 위한 대북특사 방문 등을 계획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 청와대 측은 "아직 그 단계까지 논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친서의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친서는 문 대통령 외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등 핵심 인사들만 본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번째 친서를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가져왔었던 것처럼 북측 인사가 청와대에 온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청와대 측은 "아니다"고 답했다.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판문점 등을 통해 친서가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상 간 친서의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외교상 결례"라면서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말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경민 우경희 기자 brown@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