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임종석 "문재인정부, 민간사찰 상상 못해..국민 여러분껜 송구"

입력 2018.12.31. 11:15 수정 2018.12.31. 11:25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1일 "문재인정부에서는 정치적 목적의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와 관련한 국회 운영위원회의 전체회의에 출석해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특감반 의혹 운영위 출석.."언제든 비서실장으로 필요한 책임 질 것"
업무보고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업무보고 하고 있다. 2018.12.3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31일 "문재인정부에서는 정치적 목적의 사찰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와 관련한 국회 운영위원회의 전체회의에 출석해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실장은 "정부 출범과 함께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국가정보원의 국내 주요인물 정보와 기관 동향 정보 기능을 완전히 폐지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 인사들을 관리하고 청와대를 포함해 정부 및 공공기관의 고위 공직자에 대해 인사검증을 하며, 감찰을 통해 공직자 비리를 상시 예방하고 평가해 공직기강을 확립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며 "따라서 정부와 산하기관의 고위 임원에 대한 직무 동향 보고와 그에 따른 조치는 민정수석실의 정당하고 고유한 업무"라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또 "김태우 전 감찰반원은 업무과정에서 과거 경험과 폐습을 버리지 못하고 업무 범위를 넘나드는 일탈 행위를 저질렀다"며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위로 곤경에 처한 범죄 혐의자가 생존을 위해 국정을 뒤흔들어 보겠다고 벌인 비뚤어진 일탈 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비서실의 불찰도 뼈아프게 생각한다"며 "비위 혐의자를 애초에 걸러내지 못했는지, 왜 좀 더 일찍 돌려보내지 못했는지, 또 왜 좀 더 엄하게 청와대의 공직기강을 세우지 못했는지에 대한 따가운 질책은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대통령비서실 책임자로서 대통령께 죄송하고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 언제든 비서실장으로서 필요한 책임을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