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임종석·조국 "김태우 전 감찰반원 일탈행위..공직기강 실패는 송구"

조용석 입력 2018.12.31. 11:30 수정 2018.12.31. 11:35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간인 사찰 의혹 폭로 등에 대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일탈행위라고 일축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전 운영위 현안보고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정치적 목적의 사찰 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 현안보고
임종석 "文정부, 정치적 목적 사찰 존재 안해"
조국 "김태우, 희대의 농간..김용균씨가 이 자리 부른 것"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오른쪽)이 31일 오전 청와대 특감반 현안보고를 위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자리에서 얘기를 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김미영 기자]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간인 사찰 의혹 폭로 등에 대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일탈행위라고 일축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전 운영위 현안보고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정치적 목적의 사찰 행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민간인 사찰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 인사들을 관리하고 청와대를 포함하여 정부 및 공공기관의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을 하며 감찰을 통해 공직자 비리를 상시 예방하고 평가하여 공직 기강을 확립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며 “따라서 정부와 산하기관의 고위 임원에 대한 직무 동향 보고와 그에 따른 조치는 민정수석실의 정당하고 고유한 업무”라고 주장했다.

임 실장은 김 전 특감반원에 대해서는 “자신을 건드리면 어떻게 되는지 보여주겠다고 결심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김 전 감찰반원은 업무 과정에서 과거 경험과 폐습을 버리지 못하고 업무 범위를 넘나드는 일탈행위를 저질렀다”며 “민정수석실은 즉시 그를 업무에서 배제했고 차제에 감찰반 전원을 돌려보내는 강력한 쇄신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대통령 비서실은 이번 일을 감찰반 구성에서부터 세부적인 운영지침과 정기적인 점검에 이르기까지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도 “일부 언론이 범죄 혐의자가 일방적으로 생산, 편집, 유포하는 자료들을 객관적 검증 없이 보도하는 것은 스스로 부끄럽게 생각해야 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 민정수석 역시 “이번 사태 핵심은 김태우 비위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그럼에도 비위 행위자 일방적 허위주장이 마치 사실처럼 일부 언론 보도되고 뒤이어 정치쟁점화 됐다”고 일축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이전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 만들지 않았다. 애초부터 정치적 반대자에 대한 사찰 엄격히 금지해왔다”며 “특별감찰반 소속 행정요원이 관할범위 밖 미확인 첩보 수집한 경우 폐기하거나 법에 따라 관련부처에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조 수석은 “김 전 감찰반원은 징계처분 확실시 되자 정당한 업무처리 왜곡해 정치적 쟁점으로 만들고 자신의 비리행위 숨기고자 희대 농간 부리고 있다”며 “대검 감찰본부 중징계에 따라 김태우 비위라는 실체적 진실 일각 드러났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 통해 비위 실체 더 명확해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정수석이 관련사건에 대해 국회 운영위 답변하는 것 적절한지 의문 있지만 고(故) 김용균씨가 이 자리에 소환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처리 볼모로 조 수석 출석을 엮은 것을 지적한 것이다.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에 출석한 것은 2006년 이후 12년 만이다.

조 수석은 “오늘 질의에 법과 원칙에 따라 성실히 답변하겠다. 따끔한 질책 겸허히 수용하고 업무수행 나침반으로 삼겠다”며 “오늘 이 자리 문재인 정부 부패척결 의지 밝혀지는 자리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용석 (chojuri@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