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文대통령 신년사, 다음 세대 생각 않는 철학 담겨"

오제일 입력 2019.01.03. 10:29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신년사에 대해 "'오늘이 행복한 나라'라는 제목에 이 정부의 철학이 들어있다. 다음 세대를 생각하지 않는 철학"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국민들은 행복하지 않다고 외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래세대 것 끌어다 현재 메꾸는 정책"
"국채매입 취소 의혹, 국고손실죄 여부 검토"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1.0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정윤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신년사에 대해 "'오늘이 행복한 나라'라는 제목에 이 정부의 철학이 들어있다. 다음 세대를 생각하지 않는 철학"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국민들은 행복하지 않다고 외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부의 그동안 혈세로 만드는 단기 아르바이트, 국민연금 적자, 복지예산 증가 등이 결국 미래세대 것을 끌어다가 현재를 메꾸려는 정책"이라며 "그 모든 것은 다음 세대가 안중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잠정적 평화'라는 신년사 발언에 대해서도 "지난 1년은 잠정적 평화가 아니라 판문점 선언, 남북군사 합의로 이어지면서 안보무장 해제의 길만 빠르게 걸어오는 1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엄중한 상황에서 잘못된 잠정 평화에 집착하다 보면 '우리민족끼리'라는 북한 전략에 휘말려서 한미동맹을 사실상 집어던지는 결과 초래할 수 있다"라며 "돌이킬 수 없는 안보위기가 올 수 있다는 점 명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서는 "용기 있는 외침의 핵심 내용을 보면 결국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국민 이익은 없고 정권의 이익만 있는 청와대라는 걸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시기는 워터게이트 사건의 '딥 스로트'(Deep Throat) 마크 펠트 전 FBI 부국장이 생각나는 시기"라며 "지금까지 나온 제보 내용을 보면 국고 손실을 끼친 국채 매입 취소 건에 대해서는 특가법상 국고손실죄에 해당하는지를 심각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에 대해서는 "정말 차고 넘치는 증거가 운영위 과정에서 나왔다"라며 "재판 증거 될 것이 차고 넘치는데 여당은 의혹 해소 운운하면서 덮기에 급급하다. 한국당은 특검과 국정조사를 반드시 추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kafka@newsis.com
yoona@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2:1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