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국 국회출석 통했나?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반등

이경태 입력 2019.01.03. 10:4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얼미터 주중집계서 47.9% 기록, 국정수행 아닌 개인 지지여부 물었을 땐 60% 육박

[오마이뉴스 글:이경태, 편집:김지현]

▲ 답변하는 조국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 남소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회 출석이 통했을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일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의 주중집계 결과, 지난해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0%p 상승한 47.9%(매우 잘함 24.4%, 잘하는 편 23.5%)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1주차 조사 이후 3주 동안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한 달 만에 반등한 기록이다.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부정평가를 다시 앞서기도 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해 1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2.9%p 내린 46.8%(매우 잘못한 28.6%, 잘못하는 편 18.2%)를 기록했다. 오차범위 내지만 긍정평가보다 1.1%p 낮게 집계된 셈. 지난해 12월 4주차 주간집계 당시 부정평가는 49.7%로 취임 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모름/무응답'은 5.3%로 기록됐다.
 
특히 리얼미터의 일간집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청와대 전직 특별감찰반원 폭로' 관련 국회 운영위원회가 열렸던 지난해 12월 31일을 경과하면서 감소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2월 28일 당시 48.0%(부정평가 47.8%)로 마감됐던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금주 조사 시작일인 12월 31일 때 48.1%(47.3%)로 집계됐다. 또 문 대통령의 신년 첫 행보와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 보도가 있었던 지난 1일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 등이 있었던 2일에는 47.9%(부정평가 46.8%)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오름세는 여론의 관심을 집중시킨 조국 민정수석과 임종석 비서실장이 출석한 국회 운영위원회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 트럼프 미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 관련 긍정적 보도가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이번 주중집계는 tbs 의뢰로 지난해 12월 31일과 지난 1월 2일 이틀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003명(응답률 7.9%)을 대상으로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진행한 것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자세한 조사개요와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국정수행은 부정적으로 보더라도 대통령 개인에 대한 지지는 유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 참석하기 위해 김정숙 여사, 이낙연 국무총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편, 리얼미터는 같은 날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지지율은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보다 높다는 현안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일 하루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501명(응답률 8.6%)을 대상으로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지지율은 59.9%에 달했다. 그러나 같은 대상에게 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를 물었을 땐 긍정평가가 45.8%에 그쳤다.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지지 여부와 국정수행 평가 간 격차가 14.1%p나 나온 셈이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지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임기 끝까지 지지할 것이다"는 응답을 택한 핵심 지지층은 34.6%, "현재는 지지하지만 상황에 따라 지지를 안 할 수 있다"는 주변 지지층이 25.3%였다. "임기 끝까지 반대할 것이다"는 핵심 반대층은 19.5%, "현재는 반대하지만 상황에 따라 지지할 수도 있다"는 주변 반대층은 16.8%로 총 36.3%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 응답은 3.8%였다.
 
반면, 같은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매우 잘한다(23.3%)"·"잘하는 편(22.5%)" 등을 택한 긍정평가 응답자는 전체의 45.8%였다. "잘못하는 편(21.1%)", "매우 잘못한다(27.5%)" 등을 택한 부정평가 응답자는 전체의 48.6%였다. '모름/무응답' 응답은 5.6%였다.
 
참고로 현재 거의 모든 조사기관은 대통령 지지율을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로 측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정수행 지지율이 하락하면 지지층 이탈로 해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리얼미터의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더라도 문 대통령 개인에 대한 '주변 지지층'으로 자리할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실제로 리얼미터가 이번 현안 조사결과를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잘못하는 편"이라고 답한 약한 부정평가층에서 문 대통령 개인을 지지한다는 응답(51.6%)이 반대한다는 응답(45.1%)보다 높았다.
 
이번 현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