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포항 호미곶 앞바다서 어선 침몰..표류 선원 7명 모두 구조

최창호 기자 입력 2019.01.03. 16:52 수정 2019.01.03. 16:56

3일 오후 2시45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 동방 11km 해상에서 항해하던 저인망 어선 A호(59톤)가 전복됐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사고 어선에 타고 있던 선장 이모씨(63)와 선원 6명은 통발부위 등을 붙잡고 표류하다 출동한 해경고속정에 모두 구조됐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어선에 부착된 V-PASS(어선 자동위치 발신장치)에서 발생한 구조신호를 확인해 함정을 급파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고를 받은 포항해경 122구조대원들이 고속단정을 타고 사고 현장으로 출동하고 있다.(뉴스1자료) © News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3일 오후 2시45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 동방 11km 해상에서 항해하던 저인망 어선 A호(59톤)가 전복됐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사고 어선에 타고 있던 선장 이모씨(63)와 선원 6명은 통발부위 등을 붙잡고 표류하다 출동한 해경고속정에 모두 구조됐다.

어선은 침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어선에 부착된 V-PASS(어선 자동위치 발신장치)에서 발생한 구조신호를 확인해 함정을 급파했다"고 말했다.

구조에는 인근을 순찰하던 고속정 등 10여척과 헬기가 투입됐다.

선장과 선원들은 포항 시내의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choi119@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