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재민 부모 사과 '아들 위해 고개 숙이며 호소'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입력 2019.01.04. 10:37

유서를 쓰고 잠적한 뒤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부모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신 전 사무관의 부모는 3일 사과문을 내고 "아들의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여러분과 정부 관계자 여러분께 죄송하다. 아들을 무사하게 돌려주신 경찰 소방당국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신 전 사무관은 4일 오전 7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에 A4 용지 3장짜리 유서와 휴대전화를 남겨두고 잠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캡쳐

유서를 쓰고 잠적한 뒤 발견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부모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신 전 사무관의 부모는 3일 사과문을 내고 “아들의 극단적 선택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여러분과 정부 관계자 여러분께 죄송하다. 아들을 무사하게 돌려주신 경찰 소방당국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자식이 안정을 취하도록 한 다음, 앞으로 필요한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하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또한 부모 측은 “본인은 옳은 일이라고 생각하고 용기를 내 나선 일이 생각보다 너무 커져 버리기도 했고, 스트레스가 심각해서 잘못된 선택을 하려 한 것 같다”면서 “부디 국민 여러분이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앞서 신 전 사무관은 4일 오전 7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고시원에 A4 용지 3장짜리 유서와 휴대전화를 남겨두고 잠적했다.

경찰의 추적 끝에 그는 오후 12시 40분께 관악구 봉천동의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현재 그는 경기도의 한 병원에서 입원해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