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수리온 수출무산..필리핀, 美블랙호크 구매하기로 결정

입력 2019.01.06. 08:49 수정 2019.01.13. 09:05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필리핀 수출이 무산됐습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어제(5일) "작년 말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으로부터 필리핀이 미국산 헬기를 구매하기로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핀은 수리온과 경쟁해 온 미국 시코스키사의 블랙호크(UH-60)을 구매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리온의 필리핀 수출이 무산된 데는 지난해 7월 발생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가 영향을 주었을 수도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필리핀 수출이 무산됐습니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어제(5일) "작년 말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으로부터 필리핀이 미국산 헬기를 구매하기로 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핀은 수리온과 경쟁해 온 미국 시코스키사의 블랙호크(UH-60)을 구매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필리핀은 2016년 말 캐나다 업체와 2억 3천 300만 달러(약 2천 525억 원) 규모의 '벨 412' 헬기 16대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가 캐나다가 필리핀의 인권실태를 문제 삼자 지난해 초 계약을 파기한 뒤 새로운 구매처를 물색해왔습니다.

필리핀은 지난해 6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한 이후 수리온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보였습니다. 당시 국방부는 청사를 방문한 두테르테 대통령을 위해 연병장에 수리온을 전시해 놓기도 했습니다.

수리온의 필리핀 수출이 무산된 데는 지난해 7월 발생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가 영향을 주었을 수도 있습니다. 마린온은 수리온을 개조해 제작됐습니다.

또한 수리온은 가격 경쟁력에서도 블랙호크에 밀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