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하 날씨에 4.5km 걸어서 학교 다니던 中 '눈송이 소년' 근황

입력 2019.01.06. 13:33

1년 전 중국인들을 울린 '눈송이 소년'의 근황이 전해졌다.

한때 성금이 후만의 가족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후만을 무료로 받아줬던 기숙학교가 일주일 만에 그를 집으로 돌려보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1년이 지난 지금은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

사진 한 장으로 언론과 대중의 관심을 크게 받은 후만이지만, 소년은 여전히 학교생활을 충실히 하고 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년 전 중국인들을 울린 '눈송이 소년'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5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해 1월 얼어붙은 머리카락 사진 한 장으로 유명해진 왕후만의 최근 모습을 보도했다.

중국 윈난성 한 시골 마을에 살던 후만은 영하 9도 날씨에 집에서 4.5km 떨어진 학교에 걸어갔다가 머리와 눈썹 등이 완전히 얼어붙었다. 한 시간 넘게 걸은 탓에 뺨과 손도 빨갛게 터버렸다.

담당 교사가 이 8살 소년의 모습을 SNS에 공유하면서 후만은 '눈송이 소년'이라는 별명을 얻고 주목받았다.

당시 후만은 진흙으로 지은, 난방이 안되는 집에서 할머니의 손에 자라고 있었다. 후만의 아버지는 농민공으로 다른 도시에서 일하고 있었으며 어머니는 오래전 집을 나간 상태였다.

이런 후만 가족의 사연은 중국 시골의 빈곤 문제를 촉발했다. 이후 후만의 가족과 그가 다니는 학교에 의류, 난방기구 등 각종 물품과 기부금이 쏟아졌다.


이뿐 아니라 후만의 가족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새로운 이층집으로 이사했다. 이 집은 후만의 학교에서 걸어서 10분 정도 떨어진 거리에 있다.

후만이 다니는 초등학교 역시 보수 공사를 통해 수업과 급식 시설을 정비하고 기숙사를 지었다. 후만처럼 집이 먼 학생들이 더이상 힘들게 등교하지 않아도 된다.

한때 성금이 후만의 가족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고 후만을 무료로 받아줬던 기숙학교가 일주일 만에 그를 집으로 돌려보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1년이 지난 지금은 상황이 많이 좋아졌다.

후만의 아버지 왕강규 씨는 "우리의 사정이 훨씬 나아졌다"며 "진흙 투성이 집에서 살던 것과 비교하면 많이 안전해졌다"라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그는 윈난성 쿤밍시 건설 현장에서 일하며 일당 200위안(한화 약 3만 2천 원)을 벌고 있지만, 이 시골 마을에서는 수입이 괜찮은 편이라고.

사진 한 장으로 언론과 대중의 관심을 크게 받은 후만이지만, 소년은 여전히 학교생활을 충실히 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경찰관이 되고 싶다는 후만의 꿈은 변하지 않았다.

후만이 재학 중인 초등학교의 후 펭 교장은 "후만이 수학 과목에서 전체 3등이고, 전과목으로 봐도 전교 5등일 정도로 열심히 공부한다"며 "친구들과도 아주 잘 지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SCMP]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1. 11:1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