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종철 접대부요구, 예천군의원 등 예산 6188만 원으로 추태

입력 2019.01.07. 13:59 수정 2019.01.14. 14:05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부의장(자유한국당)이 미국과 캐나다 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이후 박 부의장은 가이드의 의사에 따라 연행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 사실이 알려진 후 지난 4일 박 부의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가이드에게 사죄한다. 부의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부의장(자유한국당)이 미국과 캐나다 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결국 박 부의장은 사과 후 부의장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어제(6일) 예천군의회 등에 따르면 예천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이 지난달 20일부터 29일까지 총 7박 10일 동안 미국과 캐나다 연수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수에서 이들 14명은 1명당 442만 원씩 총 6188만 원의 예산을 세금에서 쓴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수 나흘째인 12월 2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다른 장소로 이동 전 버스 안에서 박 부의장이 가이드 A 씨를 주먹으로 폭행했습니다. 이를 본 미국 버스운전 기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박 부의장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버스 안에서 의장과 이야기를 하던 중 그 뒤에서 술에 취해 누워 있던 박 부의장이 일어나 다가오더니 갑자기 주먹을 날려 안경이 다 부서져 다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후 박 부의장은 가이드의 의사에 따라 연행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예천군의원들의 중재로 약 5000달러를 받고 합의했습니다.

이외에도 연수 기간 중 일부 군의원들은 가이드에게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가 달라'고 요구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또 몇몇 의원이 호텔에서 술을 먹고 소리를 지르는 등의 소란을 피워 다른 투숙객들의 항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폭행 사실이 알려진 후 지난 4일 박 부의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가이드에게 사죄한다. 부의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