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현역병 부족'에 軍, 의무경찰 폐지·산업기능요원 축소

문대현 기자 입력 2019.01.08. 09:58

출산율 감소에 따라 병력 부족이 예상되자 정부는 의무경찰을 폐지해 현역병으로 돌리는 등 현역병을 확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공익법무관·예술체육요원·공중보건의사 등 대체복무에 속하는 산업기능요원은 원래 매년 4000명이 배정됐으나 2017년과 2018년 현역병의 입영적체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6000명으로 늘어났다가 올해 다시 4000명 수준으로 돌아가게 됐다는 설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3년부터 모든 전환복무 완전히 폐지될 듯
7일 오후 충남 논산육군훈련소에서 열린 올해 첫 입영행사에서 입대 장병들이 거수경례를 하며 가족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2019.1.7/뉴스1 © News1 주기철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출산율 감소에 따라 병력 부족이 예상되자 정부는 의무경찰을 폐지해 현역병으로 돌리는 등 현역병을 확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8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6000명씩 배정되던 산업기능요원이 올해 4000명 규모로 축소됐다.

공익법무관·예술체육요원·공중보건의사 등 대체복무에 속하는 산업기능요원은 원래 매년 4000명이 배정됐으나 2017년과 2018년 현역병의 입영적체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6000명으로 늘어났다가 올해 다시 4000명 수준으로 돌아가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의무경찰·의무소방 등 군의 전환복무의 경우 단계적으로 폐지 수순에 들어간다. 의경 배정인원은 2017년 1만4806명, 지난해 9624명이었으나 올해에는 8328명으로 줄었다. 의무소방은 올해 600명이 배정됐다.

군 전환복무에 해당하는 해양경찰의 경우 올해 1300명이 배정됐는데 행정안전부 등 관계 부처가 대체인력을 확보하는 데 시간이 필요해 올해 유예기간을 줬다고 국방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그러나 2023년부터는 모든 전환복무가 완전히 폐지될 계획이다.

군 당국은 산업기능요원 등 대체복무 인원을 줄이고 전환복무인원을 없애는 만큼 현역병을 확보해 병력 유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있다.

한편 군 당국은 병력 부족을 완화하기 위해 현역병 판정률을 높이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82% 수준인 현역병 판정률을 87%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방식이다.

eggod6112@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