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불법촬영 판사, 변호사로 복귀한다..변협 '등록 허가'

입력 2019.01.09. 07:24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휴대전화로 몰래 찍은 사실이 드러나 사직한 전직 판사가 변호사로 복귀합니다.

대한변호사협회에 따르면 불법촬영 이력이 있는 A 전 판사의 변호사 등록 신청이 허가됐습니다.

A 전 판사는 2017년 7월 17일 오후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몰래 여성의 신체를 3회 촬영하다가 주위에 있던 시민의 신고로 지하철 역사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체포 당시 A 전 판사의 휴대전화에서는 피해 여성의 다리가 찍힌 사진들이 나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법촬영판사 변호사로 복귀/사진=MBN 방송 캡처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휴대전화로 몰래 찍은 사실이 드러나 사직한 전직 판사가 변호사로 복귀합니다.

대한변호사협회에 따르면 불법촬영 이력이 있는 A 전 판사의 변호사 등록 신청이 허가됐습니다.

A 전 판사는 2017년 7월 17일 오후 서울 지하철 4호선 열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몰래 여성의 신체를 3회 촬영하다가 주위에 있던 시민의 신고로 지하철 역사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체포 당시 A 전 판사의 휴대전화에서는 피해 여성의 다리가 찍힌 사진들이 나왔습니다.

이에 A 전 판사는 약식 기소돼 벌금 300만원을 확정받았으며 대법원은 감봉 4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후 A 전 판사는 법원에 사직원을 제출했고 사직 처리됐습니다.

변협은 A 전 판사가 변호사 결격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변호사법 5조는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집행이 끝나거나 집행을 받지 않기로 확정된 후 5년이 지나지 않은 자, 금고 이상의 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그 유예기간이 지난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자 등은 변호사가 될 수 없다'고 결격 사유를 규정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