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강대 학생회장 투신, 마지막으로 남긴 SNS.."내가 떠나야"

입력 2019.01.09. 07:40

서강대 학생회장이 학교에서 투신해 숨진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그가 투신 직전 SNS에 남긴 글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1일 오전 1시 학생회장 A 씨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강대 교내의 한 건물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그제(7일) 밝혔습니다.

A 씨는 투신 직전인 1일 자신의 SNS에 "말이 많아지니 상식이 사라진다. 내 소신을 지키기 어렵다"며 "내가 떠나야 몸 바친 곳이 산다. 내가 떠남으로 모든 게 종결되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강대 학생회장 투신/사진=서강대학교

서강대 학생회장이 학교에서 투신해 숨진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그가 투신 직전 SNS에 남긴 글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1일 오전 1시 학생회장 A 씨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강대 교내의 한 건물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그제(7일) 밝혔습니다.

A 씨는 투신 직전인 1일 자신의 SNS에 "말이 많아지니 상식이 사라진다. 내 소신을 지키기 어렵다"며 "내가 떠나야 몸 바친 곳이 산다. 내가 떠남으로 모든 게 종결되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어 "많은 분에게 그동안 너무 고맙고, 사랑하고, 미안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서강대 학부 학생회장을 지닌 A 씨는 총학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이 지난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1심 무죄판결을 규탄하는 성명과 관련해 학생들의 반발로 사퇴하자 총학생회장 직무대행을 맡은 바 있습니다.

A 씨의 투신 사유는 아직까지 명확히 알려진 바 없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부검을 끝냈고 정확한 사망 경위는 조사 중이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