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정무 복기왕·국정홍보 여현호 등 靑 비서관 6명 임명

홍지은 입력 2019.01.09. 16:54 수정 2019.01.09. 18:00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정무비서관에 복기왕 전 아산시장을, 국정홍보비서관에 여현호 한겨레신문 선임기자를 각각 임명했다.

또 제2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전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 춘추관장에 유송화 전 2부속비서관, 해외언론비서관 김애경 전 삼일회계법인 변호사, 문화비서관 양현미 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을 임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2부속 신지연·춘추관장 유송화
해외언론 김애경·문화 양현미 임명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정무비서관에 복기왕 전 아산시장을, 국정홍보비서관에 여현호 한겨레신문 선임기자를 각각 임명했다.

또 제2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전 청와대 해외언론비서관, 춘추관장에 유송화 전 2부속비서관, 해외언론비서관 김애경 전 삼일회계법인 변호사, 문화비서관 양현미 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을 임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내년 5월 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위해 청와대를 떠나는 비서관들이 생기면서 이러한 인선 방향이 결정됐다.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이 이번에 사의를 표명했다.

송 전 비서관 후임에는 복기왕 전 아산시장, 권 관장 후임으로 유송화 전 2부속비서관, 후임 2부속비서관 자리에는 신지연 전 해외언론비서관, 후임 해외언론비서관 자리에는 김애경 전 변호사가 연쇄 이동하며 빈자리가 채워졌다.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자리에는 양현미 원장이 새로 임명됐다.

또 장기간 공석으로 남아있던 국정홍보비서관에도 여현호 한겨레신문 선임기자가 임명됐다. 남은 공석 비서관 자리는 의전비서관, 고용노동비서관, 과학기술보좌관이다.

rediu@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