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北 신년사 화답·日 우회 견제

입력 2019.01.10. 10:55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올해에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 것임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한반도 평화의 길은 지금 이 순간에도 진행되고 있고 올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개성공단ㆍ금강산관광 재개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적극적으로 풀어나갈 것임을 시사해 주목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南北정상, 잇달아 개성ㆍ금강산 화두
-3ㆍ1독립운동ㆍ임시정부수립 100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새해 국정구상을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올해에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 것임을 예고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제기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에 적극 호응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한반도 평화의 길은 지금 이 순간에도 진행되고 있고 올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작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한 차례 북미정상회담, 그리고 김 위원장의 최근 4차 방중을 포함한 네 차례 북중정상회담 등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급진전된 만큼 올해에 더욱 가속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머지않은 시기에 개최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작년 무산된 김 위원장의 서울답방과 관련해서는 한반도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의지를 보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개성공단ㆍ금강산관광 재개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적극적으로 풀어나갈 것임을 시사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북한의 조건없고 대가없는 재개 의지를 매우 환영한다”며 “이로써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사이에 풀어야할 과제는 해결된 셈이다”고 평가했다. 또 “남은 과제인 국제 제재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앞서 신년사에서 “우리는 개성공업지구에 진출했던 남측 기업인들의 어려운 사정과 민족의 명산을 찾아보고 싶어 하는 남녘 동포들의 소망을 헤아려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남북 정상이 작년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에 합의한데 이어 새해 들어 잇달아 의지를 확인하면서 개성공단ㆍ금강산관광 재개는 한층 속도를 낼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여전한데다 금강산관광 중단의 직접적 배경이 됐던 우리 국민 보호 문제 등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남갈등 우려 등 난관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레이더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다만 올해 3ㆍ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년이 되는 해라는 점과 김구 선생의 ‘나의 소원’ 등을 언급해 일본을 향해 우회적으로 견제 메시지를 보낸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shindw@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