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文 "평화 담보 위해선 다자적 체제 필요"

입력 2019.01.10. 11:18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평화협정과 관련해 "평화를 담보하기 위해선 다자적인 체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종전협정과 평화협정의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평화협정은 지난 1954년에 정전협정을 체결했고 평화협정은 이후 6개월 내에 하게 되어 있는데 평화협정을 못한 채 수십년이 흘러온 것"이라며 "지금 평화체결도 비핵화와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비핵화가 되면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되고, 평화협정에서는 전쟁과 관련됐던 나라가 참여하게 될 것이다. 평화를 담보하기 위해선 다자적인 체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평화협정과 관련해 “평화를 담보하기 위해선 다자적인 체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종전협정과 평화협정의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평화협정은 지난 1954년에 정전협정을 체결했고 평화협정은 이후 6개월 내에 하게 되어 있는데 평화협정을 못한 채 수십년이 흘러온 것”이라며 “지금 평화체결도 비핵화와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비핵화가 되면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되고, 평화협정에서는 전쟁과 관련됐던 나라가 참여하게 될 것이다. 평화를 담보하기 위해선 다자적인 체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rene@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