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대통령 "2차 북미회담서 北비핵화 조치-美상응조치 담판 예상"

입력 2019.01.10. 11:19 수정 2019.01.10. 11:33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서로 가능한 프로세스를 놓고 북한이 어떤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그에 대해 미국은 어떤 상응 조치를 취할지 마주 앉아 담판하는 자리가 2차 북미정상회담 자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주한미군이나 미국이 괌이나 일본 등에 배치한 전략자산은 반드시 북한하고만 연계된 것이 아니고 동북아 전체의 안전과 평화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며 "아마도 그것이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속에 상응 조건으로 연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 대통령 '열띤 답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설승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서로 가능한 프로세스를 놓고 북한이 어떤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그에 대해 미국은 어떤 상응 조치를 취할지 마주 앉아 담판하는 자리가 2차 북미정상회담 자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기자회견에서 "이번 비핵화 과정은 과거에 몇 번 있다 실패한 비핵화 과정하고는 접근방법이 많이 다르다"며 "과거엔 대체로 차관보급 선에서의 실무회담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엔 (북미) 양 정상이 직접 만나 합의하고 국제사회에 공표한 것으로, 합의의 무게가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북한의 신고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신고의 검증, 진실성 여부를 둘러싸고 논란하다 결국 실패하는 식의 패턴을 되풀이했지만 이번엔 북한이 추가적인 핵이나 미사일 발사 중단, 핵실험장 폐기, 미사일 시험장 폐기, 영변 핵단지 폐기까지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식의 비핵화 행동 등을 통해 미국의 상응 조치가 이뤄지고 신뢰가 깊어지면 전반적인 신고를 통해 전체적 비핵화에 나서는 프로세스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주한미군이나 미국이 괌이나 일본 등에 배치한 전략자산은 반드시 북한하고만 연계된 것이 아니고 동북아 전체의 안전과 평화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며 "아마도 그것이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속에 상응 조건으로 연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yumi@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