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예령 기자에 동료 기자 일침..질문 내용 비판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9.01.10. 15:10

김예령 기자의 질문이 논란이 된 가운데 최경영 뉴스타파 기자가 공개적으로 비판의 글을 남겼다.

최 기자는 10일 페이스북에 "경기방송 기자가 질문하는 방식, 이런 게 학교 교육의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라며 "무엇보다 구체적이지 않다. 무슨 정책이 어떻게 잘못돼 경제가 구체적으로 이렇게 되었다는 명확한 인과 관계를 제시해야 답하는 사람도 그 인과관계를 반박할 것인데..."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BS 방송 캡처)

김예령 기자의 질문이 논란이 된 가운데 최경영 뉴스타파 기자가 공개적으로 비판의 글을 남겼다.

최 기자는 10일 페이스북에 “경기방송 기자가 질문하는 방식, 이런 게 학교 교육의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라며 "무엇보다 구체적이지 않다. 무슨 정책이 어떻게 잘못돼 경제가 구체적으로 이렇게 되었다는 명확한 인과 관계를 제시해야 답하는 사람도 그 인과관계를 반박할 것인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무슨 정책인지도 질문에는 나오지 않고, 무슨 경제가 어떻게 잘못됐다는 건지도 알 수 없고, 그러니 인과관계는 당연히 나오지가 않고 이미지로만 질문하는 방식이다"라고 일침했다.

최 기자는 "당신의 경제 정책에 대해 부정적이다. 이러 이러한 이유로. 질문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하라"라며 "그렇게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까 결국 마지막 나오는 질문도 추상적이고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건가요?'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말고.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다는 말이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예령 기자는 10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질문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