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한국당, 지만원 대신 광주 진압 공수부대 지휘관 추천 검토

입력 2019.01.10. 20:57 수정 2019.01.10. 21:03

자유한국당이 논란이 됐던 지만원 씨 대신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파견됐던 공수부대 지휘관을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극우 보수 논객 지만원 씨 논란에 이어, 추가로 검토되는 인물 역시 당시 진압작전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한국당의 자체 검증 과정을 통과할지 아직은 불투명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자유한국당이 논란이 됐던 지만원 씨 대신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파견됐던 공수부대 지휘관을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을 조사위원으로 추천하는 셈인데, 당 안팎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만원 씨는 지난 1980년 광주에 북한 특수공작원이 남파됐다며 안면인식 특수 기술로 이 가운데 일부를 찾아냈다고까지 주장했습니다.

[지만원 / 극우 논객 : 5·18은 북한 특수군 6백 명이 와서 일으킨 게릴라 전이었다…. 전라남도하고 국가하고 이간질해서 서로 적대관계를 만들려고 공작하러 왔지.]

지 씨에게 특수공작원으로 지목된 이들은 대부분 탈북자로, 당시 자신들은 꼬마였다며 눈물로 반박했습니다.

[김정아 / 탈북민 : 내가 76년생인데, 4살 때 내가 광주에 왔대요. 이건 인격살인이기 전에 탈북민 인생을 농락하는 무서운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지 씨를 사기꾼으로 규정하고, 그를 추천한 일부 한국당 의원에게 사과를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하태경 / 바른미래당 의원 : 지극히 이상한 사람이고 사기꾼입니다. 김진태 의원도 (탈북자를) 두 번 죽이고 있는 것입니다. 사과하셔야 합니다.]

며칠 사이 논란이 커지며 부정적인 여론이 빗발치자 한국당도 결국 지 씨를 5·18 조사위원에서 빼기로 했습니다.

대신 지 씨의 육군사관학교 22기 동기이자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3공수여단 대대장이었던 군 출신 원로 인사 추천을 검토하고, 국회에서 면담을 가졌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어떤 위원을 추천하는 게 좋을 것이냐에 대한 의원들 의견들이 좀 있으셨고요. (이 부분에 있어서는) 곧 위원을 선정해서 발표하겠습니다.]

해당 인사는 YTN과의 전화통화에서 한국당으로부터 진상조사위원 제안을 받았지만, 지만원 씨가 더 낫겠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당의 최종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교전이 있어 시민군과 진압군 사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면서도, 임무를 받아 수행했을 뿐 검찰에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극우 보수 논객 지만원 씨 논란에 이어, 추가로 검토되는 인물 역시 당시 진압작전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한국당의 자체 검증 과정을 통과할지 아직은 불투명합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